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수용…더 낮은 자세로"

댓글0
문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수용…더 낮은 자세로"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치러진 재·보궐 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했는데요.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의 압승으로 끝난 4·7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했는데요.

아울러 "코로나 극복과 경제회복,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낀다"며 "앞으로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재보선을 통해 드러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국정 쇄신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내년 대선 출마를 위해 머지않아 사임할 예정인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오래 재임한 부처 장관들, 청와대 일부 참모진의 '도미노 교체'가 예상됩니다.

다만 아직까지 투표 결과와 관련해 책임지고 사의를 표명한 참모는 없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선거 참패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위기 극복 같은 핵심 과제들이 차질없이 수행되는 것이 필요한 만큼 국정운영 동력을 회복하는데 더욱 힘쓸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코로나 극복과 경제회복,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며 "반드시 도전 과제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에서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