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사랑의 종착역은, 서지혜"…김정현, 1년째 비밀 데이트

댓글0
디스패치

[Dispatch=오명주·구민지기자] 배우 서지혜(37)와 김정현(31). 두 사람의 사랑은 불시착일까.

“황당하다”

‘문화창고’(서지혜 소속사)는 8일, 둘의 열애설을 강력히 부인했다. “둘이 알고 지낸 건 맞지만 사귀는 사이는 절대 아니다”라고 대응했다.

하지만, 서지혜와 김정현의 사랑은 현재 진행형이다. 드라마 종영 이후, 1년째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새드 엔딩을 현실의 해피 엔딩으로 바꾼 것.

디스패치

두 사람의 데이트 장소는 주로 ‘집’이었다. 불과 10여 분 거리에 있는 각자의 아파트를 오고 갔다. (김정현은 지난해, 서지혜가 살고 있는 성동구로 이사했다.)

‘디스패치’는 집 데이트 현장을 여러 차례 목격했다. 김정현이 앞장서고, 서지혜가 뒤따르는 모습.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일정한 간격으로 걸었다.

두 사람은 서울 근교 데이트도 했다. 그럴 때는 서지혜가 운전을 맡았다. 둘의 측근은 “생일도 함께 보내는 등 둘만의 시간을 자주 갖는다”고 귀띔했다.

디스패치

두 사람의 인연은 2016년에 시작됐다.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처음 만났다. 2019년 ‘사랑의 불시착’에서 재회했다. 그리고 2020년, 현실의 연인으로 발전했다.

서지혜는 김정현의 누나 같은 연인이다. 둘을 아는 측근들은 “김정현은 개인 사정으로 힘든 시기를 겪었다. 그러다 서지혜를 만났고 의지하게 됐다”고 전했다.

‘문화창고’는 8일 둘의 관계를 ‘동료 사이’로 규정했다. 열애설이 불거지자 “황당하다”는 단어를 꺼냈다. “황당할 따름이다”, “절대 아니다”고 부인했다.

‘디스패치’에는 다른 입장을 전달했다. ‘문화창고’ 측은 “김정현이 곧 FA다. 이적 문제로 서지혜와 상담했다. 코로나라 집에서 만나 의논했다”고 설명했다.

디스패치

<사진=이호준·민경빈기자>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디스패치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