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어라? 알뜰폰보다 1만원 싸네…이통사 5G요금 알뜰폰 ‘역전’

댓글0
온라인 전용 요금제 속속 출시하자
알뜰폰 업체들은 속 터지는 상황
업계·시민단체 “도매대가 내려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의 5세대(5G) 요금이 알뜰폰보다 더 저렴해지는 ‘가격 역전’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통 3사가 요금을 낮춘 5G 온라인 요금제를 잇달아 내놓으면서 LTE(4G) 요금제는 알뜰폰이 싸지만, 5G 요금제는 알뜰폰이 비싸진 것이다.



KT, 만 29세 이하 4만원대 200GB 제공



중앙일보

KT는 9일 온라인 전용 요금제인 'Y무약정 플랜'을 출시한다. [사진 KT]


KT는 가입자의 요금 부담을 줄이고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 ‘Y무약정 플랜’ 요금제를 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월 5만5000원에 200GB 데이터(5G)를 제공하는 상품과 월 4만5000원에 100GB(LTE)를 제공하는 온라인 전용 요금제 상품 2종이다.

온라인 전용 요금제란 이통사·제조사 매장에서 단말기와 유심(USIM)을 별도로 사서 온라인으로 개통하는 방식이다. 대리점이나 판매점 등 유통점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중간마진을 줄일 수 있어 요금이 저렴한 게 장점이다. 여기에 KT는 올 8월 말까지 만 29세 이하 가입자에게 월 5500원씩을 추가로 할인해준다.

앞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온라인 요금제를 통해 5G 요금제 인하에 나섰다. SKT는 월 5만2000원에 200GB, LG유플러스는 월 5만1000원에 150GB를 제공한다. 이처럼 이통 3사가 줄줄이 5G 요금제 가격 인하에 나서면서 소비자들은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예를 들어 월 200GB를 제공하는 SK텔레콤의 정규 요금제 상품은 월 7만5000원으로, 선택약정할인 이용 시 5만6250원, 온라인 요금제 이용 시 5만2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중저가 5G·자급제폰으로 영역 확대



이통 3사의 5G 요금제·서비스 경쟁은 중저가 요금제 구간과 자급제폰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전무)은 “이달 말 월 3만7000원에 데이터 10GB를 제공하는 국내 최저 5G 요금제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KT는 지난 5일 자급제 단말기 파손 보험을 출시한 데 이어, 27일엔 자급제폰 고객을 대상으로도 24개월 뒤 단말기 반납 시 최대 40%를 보상해 주는 보상 프로그램을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이통사에서 단말기를 구매한 뒤 약정에 가입해야만 제공하던 혜택을 확대해 자급제폰 고객도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알뜰폰보다 월 9000~1만1500원 저렴



하지만 이통사가 온라인과 자급제 시장으로 ‘영토’를 확장하면서 알뜰폰 사업자의 입지가 좁아지게 됐다는 우려도 나온다. 그동안 알뜰폰은 자급제폰 활성화와 저렴한 요금제에 힘입어 지난해 8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왔다.

하지만 이통사의 5G 온라인 요금제로 인해 요금 경쟁력을 잃었다. 알뜰폰 포털 알뜰폰 허브에 따르면 월 200GB를 제공하는 5G 요금제의 평균 가격은 6만1000원이다. KT의 만 29세 이하 대상 온라인 요금제(4만9500원)와 비교하면 1만1500원, SKT 온라인 요금제(5만2000원)와 비교하면 9000원 더 비싼 셈이다.

중앙일보

알뜰폰 스퀘어 모습. 뉴스1.



알뜰폰업계 관계자는 “운영비를 고려하면 이통사 5G 온라인 요금보다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말했다. 예컨대 현재 SKT로부터 망을 빌려 쓰는 알뜰폰 사업자는 SKT에 4만7250원(5G·200GB)의 도매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하지만 SKT의 온라인 요금제가 5만2000원이어서 알뜰폰이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가격을 낮추면 되레 손해를 보게 되는 구조다.

이 때문에 이통 3사가 알뜰폰에 제공하는 도매대가를 추가로 인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이통 3사의 온라인 요금제 가격 인하는 5G 요금 인하 여력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알뜰폰의 5G 요금제가 이통사의 온라인 요금제 대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5G 요금제의 도매대가를 추가로 인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