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당신 부인 옆엔 다른 남자…" 건설현장 저질 표어 '빈축'

댓글0
아시아경제

8일 부산국제아트센터건립공사 현장에 '사고 나면 당신 부인 옆엔 다른 남자가 누워 있고 당신의 보상금을 쓰고 있을 것입니다'라는 표어가 붙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부산의 한 공사 현장에 여성을 비하하고 사고 책임을 노동자에 전가하는 듯한 표어가 붙어 빈축을 사고 있다.


8일 부산진구에 따르면, 부산시민공원 북문 부산국제아트센터 공사장에 있는 간판에는 '사고 나면 당신 부인 옆엔 다른 남자가 누워 있고 당신의 보상금을 쓰고 있을 것입니다'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해당 글 옆에는 이불을 덮고 있는 여성, 5만원권 돈뭉치가 그려져 있다.


시공사 태영건설컨소시움은 이날 오전 해당 안내판을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들은 이를 발견하고 부산진구와 부산시 등에 간판 철거를 요구하며 항의했다. 안내판은 이날 즉시 철거됐다.


이같은 문구는 과거에도 건설 현장에서 쓰여 논란이 된 바 있다.


2019년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도, 2016년 대구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도 비슷한 내용의 문구가 간판에 들어가 물의를 빚었다.


건설노조는 당시 "죽고 싶어서 일하는 사람은 없다. 간판 내용은 사고 책임을 노동자에게 떠넘기는 것"이라며 "사고가 나면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은 노동자 책임이라는 사용자 측 인식 때문에 저런 문구가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