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경찰, 경비원 '몽둥이 폭행' 입주민에 구속영장 신청

댓글0
CBS노컷뉴스 차민지 기자

노컷뉴스

그래픽=안나경 기자


서울 노원구에 있는 아파트 단지에서 근무 중인 경비원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 폭행한 입주민에게 경찰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3일 노원구 상계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근무하는 경비원 3명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특수상해·폭행)로 60대 입주민 A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6시쯤 술에 취한 상태에서 경비원을 자신의 집으로 부른 뒤 나무 몽둥이를 휘둘러 전치 3주의 부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경비원이 놀라 도망치자 A씨는 도망가는 경비원을 엘리베이터까지 따라가 몽둥이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지난해 같은 아파트 단지의 또 다른 경비원 2명에 대해서도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2017년에도 다른 경비원을 두 차례 폭행했고, 2019년에는 이번에 폭행당한 경비원을 때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일전의 폭행 때는 경비원들의 선처로 처벌은 피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