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학래♥임미숙 子' 김동영 "'1호가' 방송 보고 충격…과하게 살 빼고 있다" [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김학래-임미숙 부부의 아들 김동영이 자신이 했던 다이어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1일 유튜브 '미스타킴'에서는 '140kg에서 68kg까지 , 나의 다이어트 이야기'를 공개했다.

가장 먼저 김동영은 "중학교 2학년때 최대 몸무게가 140kg였다. 정말 고도비만 수준이었다. 제가 어릴 때 엄마 품에서 저체중으로 나와서 외할머니가 몸에 좋은 음식을 다 제게 주셨다. 쌀을 갈아먹은 뒤로 입맛이 돌더니 모든 음식을 다 좋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아이스하키 운동을 하면서 골키퍼로 활약했다고 밝힌 김동영은 "아이스링크장에서 운동시간만 8시간이고 경포대 호수에서 지상운동도 중간중간 많이 했다. 그렇게 합숙을 1달만 하면 10kg가 빠졌고 고등학교 3학년까지 75~80kg까지 쭉 빠졌다"고 설명했다.

아이스하키를 포기하고 영화과로 진학한 김동영은 "그때 운동을 중단했고, 근육량이 빠지면서 68kg까지 됐다. 그런데 대학교 가면서 밥이나 술, 야식도 많이 먹다보니 군대가기 전까지 살이 다시 쪘다"고 말했다.

1년 사이 30kg가 찌면서 105kg가 됐다는 김동영은 "이후 군대를 갔고 상병이 되면서 다시 운동을 죽어라 했다. 그러다보니 68kg까지 빠졌다. 그런데 이후에 또 살이 쪄서 전역할 땐 74kg가 됐다"고 전했다.

전역 후에도 매일 운동하는 것은 물론 1일1식을 유지한 그는 복학 후에 연기가 아닌 연출을 맡게 되면서 다시 84kg까지 찌게 됐다. 그는 "1일 1식을 하긴 했지만 한끼를 정말 거하게 먹었다"고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결국 졸업시즌에는 다시 몸이 불어났다. 김동영은 "그때 별명이 곽도원이었다. 퉁퉁하고 5:5 가르마까지 했다. 졸업영화 1년 준비할 때 매일 야식 먹고 술마셨다. 95kg까지 찍고 졸업사진을 찍었는데 너무 충격을 받아서 살을 뺐다. 그 이후로 살이 찐 적 없다. 78kg까지 운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대학원 진학 후 77~78kg를 유지했다는 김동영은 이후 걷기 운동과 식단 조절 등을 통해 70kg까지 감량에 성공했다. 그가 이렇게 열심히 식단조절과 운동을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김동영은 "그때 '하트시그널3' 권유를 받아서 오디션도 보고 잘 될 뻔했는데 결국 잘 안됐다. 면접 분위기도 좋았는데"라고 웃었다.

그는 "제가 1일 1식을 군인때부터 7년을 했는데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다. 여러 일도 잘 안됐다. 많은 스트레스를 받다보니 구안와사가 왔다. 그렇게 병원에 입원한 뒤로 이런 패턴, 다이어트에서 벗어나 건강하게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이후 PT를 하고 식습관도 하루에 2끼를 먹는 걸로 바꿨다. 그렇게 되면서 지방은 빠지고 몸은 커지더라"고 말했다.

이번에 다시 다이어트를 하게 됐다는 김동영. 그는 "'1호가 될 순 없어'를 보고 충격 받았다. 그래서 조금 더 과하게 살을 뺐다. 촬영 1주 전에는 식단도 탄수화물도 섭취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일주일 다이어트 루틴과 식단을 공개하며 살뜰히 자기관리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