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란, IAEA 핵사찰 제한 공식화…감시카메라 연결 끊어

댓글0
연합뉴스

이란 포르도 우라늄 농축시설 내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미국과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두고 갈등을 빚은 이란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 제한을 공식화했다.

이란 국영 TV는 23일(현지시간) "이날부터 IAEA 사찰단과의 협력이 제한된다"고 보도했다.

이는 이란 정부가 21일까지 핵합의 당사국이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23일부터 IAEA의 사찰을 제한하겠다고 밝힌 것을 공식화한 것이다.

다만, 이미 알려진 사실 외 IAEA 사찰단의 접근을 어떻게 제한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전하지 않았다.

앞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IAEA가 핵 시설에 설치된 감시 카메라 네트워크에 접근하는 것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
[EPA=연합뉴스]



핵 사찰 제한을 앞두고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지난 21일 이란을 방문해 이 문제를 논의했고, 임시로 핵사찰을 유지하는 수준의 합의를 이뤘다.

이에 이란 원자력청(AEOI)은 3개월 간 감시 카메라 영상을 보관했다가 대이란 제재가 해제될 경우 IAEA에 영상을 넘기기로 했다.

이란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인 2015년 미국과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타결했다.

JCPOA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그러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핵합의 파기를 선언하자 이란은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지금까지 IAEA는 핵합의 추가의정서에 따라 이란 내 핵 시설을 제약 없이 사찰해왔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