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수능 타종 오류' 고소 사건 무혐의 처분

댓글0
'수능 타종 오류' 고소 사건 무혐의 처분

지난해 한 수능 시험장에서 발생한 타종 오류 사건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직무유기 혐의로 고소된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시험 감독 교사 등 7명에 대해 무혐의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수능 시험이 치러진 덕원여고에서는 4교시 종료종이 2~3분 가량 일찍 울렸습니다.

수험생과 학부모들은 피해를 주장하며 유 장관 등을 고소했지만, 경찰은 고의성이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