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실탄 피격 사망 맞다…군부, 증거 은폐 중” 미얀마 시위 첫 사망자 치료 의사 

댓글0
20살 카인, 시위 현장서 실탄 맞고
열흘 만인 19일 숨져…“치료 중 생일 맞아”
“카인 치료한 의사, 군부 체포 우려 은신 중”
미얀마 군부 “총 쏜 사람 군경 아닐 수 있다”
서울신문

미얀마 쿠데타 규탄 시위 ‘첫 희생자’ 운구하는 차량 -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에 참가 도중 처음으로 희생된 20대 여성 먀 뚜웨뚜웨 카인의 장례식이 수도 네피도에서 엄수된 21일(현지시간) 운구차량에 탑승한 여성들이 카인의 초상화를 든 채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카인은 지난 9일 네피도에서 쿠데타 규탄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아 뇌사 상태에 빠진 지 열흘만인 지난 19일 숨졌다. 네피도 로이터 연합뉴스 2021-02-22


미얀마 군부 쿠데타 항의 시위의 첫 희생자인 먀 뚜웨 뚜웨 카인(20·여)을 치료했던 의사가 “카인이 실탄에 맞아 사망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23일 보도했다. 의사는 현재 군부의 체포를 피해 모처에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얀마 시민들은 카인의 죽음이 알려지면서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에 쏟아져 나오고 독재 군부에 저항하는 민주화 운동이 더욱 거세지는 분위기다.

“내가 카인이다” 분노한 시민들
저항 거세져…국제사회도 공분


CNN은 카인을 치료했던 의사가 현재 군부의 체포를 우려해 모처에 은신 중이라면서 그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전했다.

이 의사는 “카인이 병원에 도착했을 때 총격으로 이미 혼수상태에 가까웠다”면서 “군부가 미디어의 관심을 이 사건에서 돌리고 증거를 은폐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카인은 지난 9일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쿠데타 항의 시위 현장에 언니와 함께 나갔다가 경찰이 쏜 것으로 추정되는 실탄에 머리를 맞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열흘 뒤인 19일 결국 숨졌다.

그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도중 20세 생일을 맞았으며, 4살 딸을 남겨두고 세상을 떠났다고 CNN은 전했다.

카인은 이번 쿠데타 항의 시위의 첫 희생자로, 그의 죽음이 알려진 뒤로 미얀마 군부 독재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분이 한층 거세게 일었다.

특히 현지 SNS에 “내가 카인이다“라는 글이 수없이 올라오는 등 그는 미얀마의 불복종 운동과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서울신문

‘시민 불복종’ 팻말 들고 경찰과 대치하는 미얀마 시위대 - 18일(현지시간)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쿠데타 항의 시위대가 ‘시민 불복종 운동’(CDM?Civil Disobedience Movement)을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세 손가락 경례’를 하며 진압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양곤 AP=연합뉴스 2021-02-18


서울신문

미얀마 쿠데타 규탄 시위 ‘첫 사망자’ 추모 공간 - 19일(현지시간)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 마련된 쿠데타 규탄 시위 첫 사망자 추모공간에 고인의 사진과 꽃 등이 놓여 있다. 지난 9일 수도 네피도에서 쿠데타 규탄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아 중태에 빠졌던 20대 여성 시위 참가자 미야 테 테 카인이 이날 오전 병원에서 숨졌다. 쿠데타 발생 이후 시위 참가자가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곤 로이터 연합뉴스2021-02-19


발뺌하는 군부 “머리에 납 조각,
외부세력의 무기에 희생 가능성”


유족 “독재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미얀마 군부는 총을 쏜 주체가 진압 군경이 아닐 수도 있다면서 카인의 사망 책임에서 벗어나려고 시도하고 있다.

미얀마 국영 신문은 지난 21일 “부검 결과 카인의 머리에서 납 조각이 발견됐고, 이는 경찰이 쓰는 탄환과 다르다”면서 “일부 다른 외부 세력이 사용한 무기에 희생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카인이 총에 맞을 당시 곁에 있었던 언니는 CNN 인터뷰에서 “동생이 회복되게 해달라고 기도했지만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면서 “경찰, 군인 개개인을 미워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독재는 원하지 않는다”고 울먹였다.
서울신문

미얀마 ‘22222 총파업’… 유혈진압 경고에도 수백만명 거리로 - 미얀마 전역에서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총파업이 벌어진 22일 시민 수백만 명이 만달레이 시내를 가득 메우고 있다. 2021년 2월 22일에 벌이는 시위라는 뜻에서 2를 5개 붙여 ‘22222 시위’로 불린 이날 시위에는 공무원과 은행 직원, 철도 근로자 등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은 시민이 참여했다. 만달레이 AFP 연합뉴스


서울신문

‘미얀마 군사 쿠데타 규탄’ - 미얀마 군경이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대한 유혈진압에 나선 가운데 주한 미얀마인들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 인근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 속 인물은 쿠데타를 주도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2021.2.21 연합뉴스


서울신문

총격에 숨진 첫 시위 희생자 장례식… “내가 카인이다” 추모 물결 - 21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반쿠데타 시위의 첫 희생자 미야 테 테 카인의 장례식이 치러진 가운데 시민들이 그의 관 주위를 에워싸고 있다. 카인이 군경의 총에 맞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사망한 데 이어 3명이 추가로 희생되자 시민들은 “내가 카인이다”라고 고인을 추모하며 시민 불복종 운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네피도 AP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