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흘 뒤 시작...집단 면역 문제 없나?

댓글0
■ 진행 : 김영수 앵커, 강려원 앵커
■ 출연 : 한영규 / 해설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한영규 해설위원과 함께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에 관해서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금요일 오전 9시에 첫 접종이 시작되는 거잖아요. 지금 백신은 일단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거죠?

[한영규]
그렇습니다. 지금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이미 생산을 하고 있고요. 거기에 내일 드디어 출하가 돼서 모레는 각 지역 보건소로 배송이 되고 금요일 오전 9시부터 접종이 이루어지게 됩니다. 접종 대상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입원해 있거나 또는 종사하고 있는 분 가운데 65세 미만 대상자입니다.

이분들이 대략 30만 명 정도인데 93% 이상 접종에 동의를 해서 한 29만 명 정도가 접종을 받게 됩니다. 출하되는 물량은 한 75만 명분 정도고요. 그래서 26일부터 접종이 시작되고 요양병원은 28일까지 배송이 돼서 접종에 들어가게 되는데 우리나라 코로나19 환자가 지난해 1월 10일날 발생했으니까, 1년 한 달 정도 지나서 이제 백신을 통해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여정의 첫 걸음을 뗀다 이렇게 봐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화이자 백신도 26일에 국내에 들어온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27일부터 바로 접종에 들어간다고요?

[한영규]
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26일날 화이자 백신이 인천공항을 통해서 들어옵니다. 그리고 초저온 냉동창고로 배송이 된 뒤에 권역별 예방접종센터로 가서 다음 날 27일부터, 그러니까 토요일부터 접종을 시작하게 됩니다.

대상은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의료진이 되는데요. 약 5만 5000명 정도가 됩니다. 이분들은 감염병전담병원이나 중증환자 치료병상이 있는 병원에 종사하는 의료진, 그리고 생활치료센터에 근무하는 의료진이 되겠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에서 보관돼야 되기 때문에 지금 국립중앙의료원에 중앙예방접종센터가 설치돼 있고요. 각 권역별로 예방접종센터가 있는데 이곳에서 접종이 이루어지고 그리고 감염병 전담병원 같은 경우는 환자를 계속 돌봐야 되기 때문에 120명 이상 접종 대상자가 있는 곳은 그쪽 병원으로 배송을 해서 자체 접종을 할 예정입니다.

[앵커]
2월, 3월 이렇게 두 달 동안 접종받는 사람모두 몇 명이 됩니까? 그리고 지금 접종 맞을 사람들한테 통보는 간 겁니까?

[한영규]
지금 대상자를 다 정해서, 특히 첫 번째 접종이 되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종사자 가운데는 65세 미만 종사자들은 전부 명단을 통보했고 또 접종 의향까지 다 확인을 했고 93% 이상이 접종을 동의했고요. 그러면 금요일부터 접종이 시작돼서 3월 말까지 접종은 방역당국은 대략 130만 명 정도 접종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전체 인구 대비 한 2.5% 정도 되는데요. 제일 먼저 우선순위가 금요일부터 접종하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65세 미만 입소자나 종사자고 그다음이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의료진이고, 그다음에 3월 8일부터는 병원급 이상 의료진, 그러니까 중증 환자를 많이 보는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가 세 번째 접종 대상자로 접종이 시작되고요.

그리고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이라 그래서 119 구급대원이나 역학조사하는 분들, 또 검역요원들이 세 번째 접종이 됩니다. 그러면 지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한 75만 명분, 그리고 화이자 백신이 약 6만 명분 이렇게 81만 명분에다가 3월 말에는 화이자 백신이 한 50만 명분 더 들어올 예정입니다.

그러면 대략 한 130만 명 정도가 3월까지 접종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예상이 되고요. 또 백신이 추가적으로 더 들어오면 아마 접종률은 좀 더 높아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러면 과연 누가 가장 먼저 백신을 맞을 것인가, 관심이 쏠리는데 정치권에서는 1호 접종자가 논란이 되고도 있어요. 누가 맞나요?

[한영규]
정치권에서 굉장히 논란이 되고 있는데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최종 결정은 되지 않았고 요양병원 종사자가 되지 않을까 그렇게 예상이 되고 있고요. 백신 1호 접종자는 나라마다 다른데 가장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 같으면 90살 할머니가 1호 접종자였고요.

미국은 간호사였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같은 경우는 총리가 가장 먼저 맞았고요. 그래서 1호 접종자는 어떤 상징적인 의미, 국민들한테 전달하는 메시지 측면에서 의미가 있고요. 지금 우리 같은 경우는 지금 최초 접종 대상자들의 동의율이 90%를 넘기 때문에 아마 원래 예정돼 있던 순서대로 접종이 되지 않을까 이렇게 예상되는데 아직 최종 발표를 하지 않았습니다.

[앵커]
일상으로의 복귀, 첫발을 곧 내딛게 되는데요. 방역 당국이 11월에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게 목표잖아요. 달성 가능성은 어떻게 보고 있어요?

[한영규]
이 집단면역이라는 개념이 전체 인구 가운데 대다수가 접종을 받아서 바이러스 전파력이 급격히, 거의 떨어지고 그다음에 접종을 안 받은 사람조차도 간접적으로 보호해준다, 그런 단계까지를 집단면역이라 그러는데 이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그러면 국민들 가운데 항체 형성률이 어느 정도 돼야 되느냐에 대해서 아직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완전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한 60% 내지 70%만 항체가 형성돼도 가능할 것이다 이렇게 보는 전문가도 있고 그 정도는 부족하다, 75% 내지 많을 경우 85%까지 국민들 가운데 항체를 갖고 있어야 더 이상 전파가 일어나지 않고 접종받지 않은 분조차 보호가 된다, 이렇게 보고 아직 완전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고요.

어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예를 든 게 9월까지 70% 접종을 목표로 하니까 70% 접종을 맞고 또 항체형성률은 평균에서 한 80% 정도를 보면 둘을 곱해야 됩니다. 그러면 0.56 정도가 나오는데요. 국민들 가운데 한 56% 정도에서 항체가 형성이 되면 어느 정도 집단면역이 형성되지 않겠느냐, 이렇게 보는데 여기에도 또 변수가 있는 게, 기초감염재생산지수를 몇으로 보느냐에 따라서 완전히 달라집니다. 그걸 기초감염재생산지수를 2로 보면 56%니까 충분히 어느 정도 집단면역이 형성됐는데 지금 변이 바이러스도 나오고 해서 이게 일부 전문가는 한 5 정도까지 봅니다.

그러면 이게 최소 80% 이상 항체를 보유해야 되기 때문에 집단면역까지 가는 데는 굉장히 갈 길이 멀다, 쉽지 않은 길이다. 그러다 보니까 영국의 경제분석기관 같은 경우는 한국이나 일본, 호주 같은 경우는 내년 중반쯤 돼야 집단면역이 형성되지 않겠느냐, 그런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 연속 300명대를 보였습니다. 확산세가 꺾였다고 볼 수 있겠습니까?

[한영규]
지난주에 600명대 이틀 연속 있다가 지금 300명대로 내려왔기 때문에 굉장히 많이 감소한 측면이 있고요. 지난주는 대규모 집단감염이 많았습니다. 보일러 난방기 공장이라든가 플라스틱 제조공장 이런 게 많았는데 이번 주는 그런 대규모 신규 집단감염이 눈에 띄지 않아서 굉장히 긍정적인데요.

그렇지만 방역지표로 보면 아직 안심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닙니다. 왜냐하면 감염재생산지수가 1을 넘어서 아직 확산세라고 봐야 되고요. 그리고 검사했을 때 확진자가 나오는 양성률도 점점 높아지고 있고.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도 450명대, 이 정도쯤 돼 있어서 이게 하루가 아니고 일주일 연속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안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고 내일 이후, 주말까지 신규 환자가 어떻게 발생하는지가 굉장히 중요할 것 같습니다.

[앵커]
오늘 코로나19 상황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한영규 해설위원과 함께했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