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한의사협회장 출마 임현택, 이재명에 '가정사 막말' 논란

댓글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 출마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의장이 23일 백신 접종을 거부한 의사에 대해 면허를 정지하고 간호사에게 임시로 간단한 의료행위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차마 입을 담지 못할 막말을 페이스북에 올려 논란이다.


임 회장은 하루 전인 22일에는 '의사 면허는 강력범죄 프리패스권이 아니다'며 의사면허 취소법에 반발하는 대한의사협회의 행동을 비판한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에게 "이 XX 여자가 전체 의사를 지금 '살인자, 강도, 성범죄자'로 취급했다"며 "이 여자는 참 브리핑할 때마다 어쩜 이렇게 수준 떨어지고 격 떨어지는 말만 하는지, 이 여자 공천한 자는 뭘 보고 공천한 건지"라는 수준이하의 발언으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임 회장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사람(이재명) 또 표장사하려고 나섰네요"라며 "이런 무식하기 그지없는 작자가 대통령 선거 후보 지지율이 가장 많이 나온다는 게 참 한없이 어이없고, 나라에 장래가 없다"고 막말 퍼레이드 서막을 알렸다.


이어 이미 법적으로 마무리 된 가정사를 들춰내며 "이 사람(이재명) 하는 짓거리 보면 형과 형수한테도 일반인들은 상상조차 할 수없는 그런 언동 하고도 남았을 만큼 질이 떨어지고 시정잡배나 다를바 없는 인격 수준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며 "이 사람 앞날을 내다보고 어떻게 든 나라를 발전 시켜 볼까 하는 생각은 없고 머리속엔 오직 표ㆍ표ㆍ표 장사질만 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나아가 "국민의 아픔을 이용하고, 국민의 분열을 조장하는 아주 못된 작자로 정말 무식하기까지 하다"며 "도지사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데 코로나 검사는 자주 하는 지 묻고 싶다"고 인신공격성 발언을 이어갔다.


또 "(이재명이)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니 눈에 뵈는 것이 없나 보다. 국민들이 관심있어 하는 김부선씨 얘기나 자세히 해보시죠"라며 글을 맺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의료법 개정에 반발한 대한의사협의회의 총파업 예고에 대해 "1380만 경기도민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일"이라며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경우 의사 면허 정지과 함께 간호사에게 임시로 간단한 의료행위를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특히 "의사협회가 이처럼 (불법파업을 통해)안하무인, 국민경시에 이른 것은 의사협회의 집단 불법행위가 쉽게 용인되고 심지어 불법행위를 통한 부당이익조차 쉽게 얻어온 경험 때문일 것"이라며 "얼마 전 공공의대 반대투쟁 후 의사면허 재시험 허용이 대표적이다. 사익을 위한 투쟁 수단으로 부여된 기회를 포기했다면 원칙적으로 기회를 재차 부여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