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우리 軍, SLBM 지상발사 성공

댓글0
현무2B 개조, 최대사거리 500㎞
작년 지상 사출시험 수차례 실시
연내 최종 수중 발사시험만 남아
북한이 핵 추진 잠수함 개발을 공식화한 가운데 군 당국이 지난해 말 국산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의 지상 사출(射出) 시험을 완료하고, 연내에 최종 단계인 수중 잠수함 발사 시험을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SLBM은 탐지가 어려운 수중 잠수함에서 발사되는 대표적인 전략 무기다. 최종 시험 발사에 성공하면 북한에 이어 세계 8번째 SLBM 개발국이 된다.

조선일보

대우조선해양의 '도산안창호함'이 연속운전시험평가에서 디젤 잠수함 중 세계 최장기 연속운전에 성공했다. 10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도산안창호함은 AIP(Air Independent Propulsion, 공기불요추진시스템)를 탑재한 3천t급 잠수함이다. 사진은 3천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진수식. 2020.12.10 [대우조선해양 제공.


13일 정통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군 당국은 지난해 말까지 3000t급 장보고3 잠수함에서 쏠 수 있는 첫 국산 SLBM의 지상 사출 시험을 여러 차례 실시해 성공했다. 군 당국은 이에 따라 국산 SLBM을 오는 3월쯤 해군에 인도될 첫 3000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에 탑재해 수중 시험 발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군 소식통은 “수중 잠수함 시험 발사는 연내에 실시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시기는 아직 미정이지만 북한이 SLBM 발사 등 전략적 도발을 할 경우 그 직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국산 SLBM은 현무2B 탄도미사일을 개조한 것으로 최대 사거리는 500㎞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산안창호함에는 총 6발의 SLBM이 탑재된다. 국산 SLBM 개발은 지난 2015년 북한이 북극성-1형 SLBM 시험 발사에 성공하자 이에 대응해 빠르게 진행돼왔다.

북한은 북극성-1형(최대 사거리 1300㎞)과 북극성-3형(최대 사거리 2000여㎞) SLBM 시험 발사에 성공한 상태다. 지난해 10월 열병식에선 북극성-4ㅅ(시옷)형 SLBM이 처음으로 공개됐는데 북극성 3형(직경 1.5m)에 비해 직경(1.8m)이 커져 중장기적으로는 다탄두 탑재가 가능한 것으로 분석됐다.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