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삼성바이오, JP모건서 '글로벌 종합바이오 기업 도약' 강조

댓글0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5년 연속 메인트랙 발표
생산규모·사업 포트폴리오·글로벌 거점 동시 확대
보스턴·유럽 등 R&D센터 진출…CMO 해외 생산공장 확보 검토
세포치료제·백신 등 포트폴리오 다변화
올해 4공장 건설 가속화 및 조기 수주 확보 총력
뉴시스

[서울=뉴시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존림 대표가 13일(한국시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다각화된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 존림 대표가 13일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다각화된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존림 대표는 향후 10년의 중장기 비전을 발표하며 “지난 10년 간 생산 규모를 빠르게 확대하는데 집중했다면, 다가 올 10년은 생산 규모·사업 포트폴리오·글로벌 거점을 동시에 확대하는 다각화된 사업 확장으로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년 연속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의 ‘메인 트랙’에서 발표하고 있다.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이 매년 여는 이 행사는 11~14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 중이다.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 투자 행사다.

현재 이 회사는 인천 송도에 10만평 규모로 제2 바이오캠퍼스 건립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CDO(위탁개발) R&D센터를 구축한 데 이어 보스턴·유럽·중국 등에도 순차적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CMO(위탁생산) 해외 생산 공장 확보도 검토해 사업 무대를 넓힌다.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새 플랫폼 기술 투자도 본격 검토 중이다. 기존 항체 의약품 중심의 사업구조를 세포치료제, 백신 등으로 넓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론 신약 사업도 시작해 기존의 ▲위탁개발생산 ▲바이오시밀러와 함께 3개 부문을 성장 동력으로 키우겠다는 비전이다.

존림 대표는 지난해 모든 사업부문에서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CMO(위탁생산) 부문에선 연간 누적 1조8500억원의 역대 최대 규모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CDO(위탁개발) 사업 역시 수주 계약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연간 수행 가능한 프로젝트 역량은 대폭 확대됐다.

올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3년 본격 가동 목표인 4공장 건설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조기 수주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급증하는 CDMO 수요에 대응해 4공장 조기 수주에 집중한다. 본격 가동 전 수주 물량을 최대한 확보할 방침이다.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시장에서의 시장 우위를 이어가는 한편, 미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 신규 질환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