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 조율중…위안부 배상판결 의제될 듯"

댓글0
교도통신, 복수의 한일 외교 소식통 인용해 보도
한국일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한국 법원에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1심에서 승소한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 눈사람이 놓여져 있다. 뉴시스


한일 양국 정부가 온라인 협의를 진행하는 방향을 조율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법원의 위안부 판결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한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외교당국 급장급이 참여하는 이번 온라인 협의가 이르면 이번 주 내에 성사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측에서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가한다.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는 지난해 10월 한국에서 열린 후 약 3개월 만이다.

일본 측은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의 위안부 피해자 판결을 국제법 위반으로 보고 한국에 시정을 요구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위안부 피해자 12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1인당 1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판결을 "결코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표명하는 등 일본 정부는 강력 반발해왔다.

반면 한국 정부는 판결을 존중하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의 전화 회담에서 판결에 대한 과도한 반응은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