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있저] '백신 접종률 세계 1위' 이스라엘을 분석하다

댓글0
코로나19와 관련해서 이스라엘, 백신 접종이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감염률 감소 소식이 벌써부터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대충 예비 조사라 오차가 있습니다마는 한 30~60% 정도에서 줄어들고 있다라는 예비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인구의 20%가 접종을 끝났다.

물론 인구가 적기는 합니다마는 미국, 영국에 비해서는 10배, 프랑스에 비해서는 100배가 넘는 수치입니다.

참 빠르죠. 그런데 이스라엘 상황은 좀 안 좋습니다.

보십시오. 코로나19 상황이 하루에 거의 9600명을 넘겨서 11일날 최대치가 발생했습니다.

그리고 전국 봉쇄령이 1월 21일까지 계속되고 백신 신속 도입을 위해서 다른 나라보다 2배 비싸게 급히 샀습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그래도 어차피 봉쇄가 길어지면 그 정도 비용은 들어간다.

훨씬 더 소모될 수도 있다, 이런 판단으로 비싸게 사왔습니다.

다음에는 백신 접종이 왜 이렇게 빨리 진행되는가 그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일단 공공의료제도가 잘 되어 있고 전산화가 잘 돼 있습니다.

보면 의사 1명이 7분에 1명씩 접종할 수 있다.

하루에 2만 5000명 하자. 아니다,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해서 6만 명까지 해 보자. 논란을 벌여도 아주 구체적으로 벌이고 있습니다.

한번 보십시오.

1000개 들이 백신 상자가 들어오면 이걸 아주 여러 개로. 10개 들이, 20개 들이로 쪼갭니다.

왜냐하면 어떤 마을에는 백신을 맞아야 할 사람이 30명밖에 없는데 100개짜리를 보내봤자, 1000개짜리를 보내봤자 번거롭습니다.

그러니까 미리 다 쪼개놓고 재포장했다가 보냅니다.

그다음에 차를 타고 직접 주사를 맞습니다.

그다음에 녹색 여권을 지급합니다.

행사나 식당, 해외여행을 조금 더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녹색여권을 지급한다라고 하는 겁니다.

이스라엘도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거부감이 아주 높았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여론조사에서 50% 내지 70%가 백신을 안 맞겠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그래서 이런 방법을 쓰는 거죠. 그다음 보겠습니다.

SNS에서 하도 가짜뉴스, 혐오 정보가 나돌고 있으니까 특별지휘소를 아예 설치했습니다.

그래서 SNS 전담팀이 문제가 있는 게시물은 바로바로 삭제하고 해를 끼칠 경우 경찰에 바로 고발 조치를 하도록 미리 준비를 했습니다.

이스라엘 사례들을 참고해서 우리는 훨씬 더 빠르고 안전한 백신 접종을 이루어야겠습니다.

변상욱의 앵커 리포트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