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혜빈 "배우 이미지 겨우 만들었는데…과거 소환 짜증나" (온앤오프)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전혜빈이 이미지 걱정을 했다.

아유미는 5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 출연했다.

이날 아유미의 집을 처음 방문한 전혜빈은 깔끔하게 정돈된 집안을 둘러보며 "이제 시집만 가면 되겠다"고 흐뭇해했다.

두 사람은 아유미가 준비한 음식과 막걸리를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이때 아유미는 "요즘 과거 영상이 많이 도는 거 아냐"고 물었고, 전혜빈은 "그러니까 짜증나 죽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겨우 배우 이미지를 만들었다. 이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얼마나 괴로웠는지 아냐"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두 사람은 과거 예능프로그램 출연 영상을 보며 추억을 떠올렸다. 자신의 과거 모습을 지켜보던 전혜빈은 "너무 귀엽다"며 눈을 떼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두 사람은 끌어오르는 흥을 참지 못하고 함께 댄스 삼매경에 빠졌다. 특히 전혜빈은 이미지를 걱정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흥을 분출해냈고, 아유미는 "언니 드라마 들어간다고 하지 않았냐"고 걱정해 웃음을 더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