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주진우 vs 김용민 ‘나꼼수’ 분열 조짐에… 김근식 “최순실 능가하는 국정농단?”

댓글0
“그들의 이전투구에서 그들도 모르게 국정농단의 실마리가 드러난다”
세계일보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출신 주진우 기자(오른쪽)와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을 사이에 두고 분열 조짐을 보이는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이하 나꼼수) 출신 주진우 기자와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을 향해 “그들의 이전투구에서 그들도 모르게 국정농단의 단초가 드러난다”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꼼수 3인방이 서로 물어뜯고 의심하고 권력 투쟁하는 건 저한테 놀랍지도 않고 관심도 없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김 교수는 “개낀도낀(도긴개긴)에 진흙탕 싸움 될 테니, 검찰개혁 광신도들끼리 알아서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쳐 싸우라고 하고”라며 “단 한 가지. 그들의 이전투구에서 그들도 모르게 국정농단의 단초가 드러난 건 흥미로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이사장은 지난 3일 페이스북에 “윤 총장이 강력한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던 시절 양정철과 회동할 때 주 기자도 합석했다. 주 기자가 두 사람을 소개해준 것으로 해석된다”면서 “증언에 따르면 총 4명이 있던 이 자리에서 주 기자는 윤 총장에게 ‘형’이라고 호칭하며 양정철에게 반농담조의 충성맹세를 요구했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주 기자는 기자로서 취재 목적을 갖고 이 자리에 참석한 것인가. 윤 총장에게 충성맹세를 요구한 게 농담이나 장난으로 치부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연합뉴스


이 폭로성 글과 관련해 김 교수는 “도대체 양정철·주진우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만나서 충성 운운했다는 건, 대통령 인사와 관련 공식직함도 없는 놈들이 검찰총장 예비면접을 본 건가? 사전통보를 해준 건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김 교수는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판박이인데, 더 죄질이 나쁜 건 최순실의 인사개입보다 훨씬 센 검찰총장 인사에 개입돼 있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그는 “김씨가 주 기자를 쳐내기 위해 꺼내든 칼이 의도치 않게 양정철과 ‘나꼼수’의 국정농단을 확인해 준 셈”이라며 “친구 모함하려다 자기들 비리가 폭로된 자승자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정철과 주 기자가 그 자리에 왜 갔고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교수는 “‘버닝썬 사건’에 윤규근 총경이 정권실세들과 함께 호가호위하면서 연예인들 데리고 온갖 짖거리 하고 다닌 것도 파다한 소문이었다”면서 “‘나꼼수’(멤버)들도 정권실세 친분 과시하며 민원과 인사에 개입했다는 소문도 적지 않다. 최순실 능가하는 나꼼수 국정농단? 의혹의 시작일 뿐”이라며 글을 맺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