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복분자주 파워?"…'우다사3' 현우♥지주연, 100일 기념 여행서 밀착 스킨십 [어저께TV]

댓글0
OSENTV-라디오 화제의 순간포토슬라이드 이동

[OSEN=심언경 기자] '우다사3' 현우 지주연 커플이 100일을 맞아 경주로 여행을 떠났다.

지난 2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3'(이하 '우다사3')에서는 현우 지주연 커플의 100일 기념 경주 여행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경주에서 만난 현우와 지주연은 렌터카를 탈 때부터 달달했다. 두 사람은 서로 운전을 하겠다며 티격태격했고, 이 가운데 자연스럽게 서로를 안으며 실제 커플을 방불케 했다.

현우와 지주연은 첨성대로 향했다. 이들은 걸어가던 중 발견한 벤치에 앉았다. 지주연은 현우의 무릎을 베고 누워 설렘지수를 높였다. 현우 역시 추워하는 지주연을 뒤에서 껴안아 눈길을 끌었다.

현우와 지주연은 커플 애칭인 '우주'와 관련 있는 첨성대를 감상한 뒤 숙소로 향했다. 현우와 지주연은 술과 안주를 사기 위해 인근 편의점으로 향했다. 지주연은 막대과자와 복분자주를 골랐다.

OSEN

현우는 복분자주를 개봉하면서 "오늘인가 보다. 이걸 고른 데에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행 와서 복분자 먹이고 그러면. 날 위한 선물인가, 널 위한 선물인가. 내가 뭐든 다 깨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현우는 막대과자를 집어 들었다. 현우는 "마음만큼 들어왔다가 길이 보고 얼마나 다가올 수 있는지, 우리 관계를 이걸로 측정해보자"고 얘기했다. 하지만 지주연이 연신 웃음을 터트렸고, 현우는 실망하고 말았다.

현우와 지주연은 따뜻한 스파에서 속마음을 터놓는 시간을 가졌다. 현우는 지주연의 감정이 어느 정도인지를 궁금해했다. 지주연은 "누군가를 만나는 게 난 항상 부담스러웠다. 솔직히 말해서 생각이 너무 많다. 어떤 이성에 대해 이렇게 다양한 생각을 하게 된 게 오랜만인 것 같기는 하다"고 고백했다.

현우와 지주연의 데이트는 갈수록 무르익었다. 현우와 지주연은 수영을 하면서 더욱이 가까워졌다. 현우는 지주연을 물 속에서 안아들었다. 두 사람은 마치 꿈같은 시간을 보내며 관계를 보다 진전시켰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우다사3'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