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尹 죄 안 된다’ 반대한 검사들, 업무 배제” 증언 나왔다

댓글0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심의 전날인 지난 1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감찰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의견진술을 마친 박은정 감찰담당관이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비위 의혹에 손사래를 친 법무부 감찰담당관실 검사들이 업무 배제 당했다는 증언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법무부 감찰위원회에서 윤 총장 감찰을 비판하고 직무배제가 어렵다는 의견을 낸 검사들이 일상 업무만 맡고, 윤 총장 관련 업무에서는 손을 떼게 됐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당시 이 증언을 들은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은 별다른 반박 없이 이야기를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감찰관실 검사들은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사유로 든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만남 △정치적 중립 손상 △조국 전 장관 등 주요 사건 재판부 사찰 의혹 등을 놓고 조목조목 “죄가 안 된다고 보고했다”고 말했다.

이정화 검사는 박 담당관 면전에 대고 ‘판사 사찰’ 건이 윤 총장의 직권남용으로 볼 수 없다고 적은 보고서를 올린 것과 관련 “삭제를 지시받았다”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검사들의 반대 의견이 묵살됐을 뿐 아니라, 이들 검사가 직무에서 배제 당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된 것이다.

이를 두고 검찰 내부에서는 “세상에 어떤 수사도 반대 목소리를 내는 이들을 배제하고 하지는 않는다”는 술렁이고 있다. 한 검찰 관계자는 “다른 의견이 있으면 설득하고 토론해서 결론을 낸다”라고 꼬집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1


#법무부 #윤석열 #검찰총장 #박은정 #감찰위원회 #감찰관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