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秋와 거리두기'들어간 與.."리더십 붕괴"…용퇴론 거론돼[윤석열 4일 징계위]

댓글0
秋 vs 尹 대립에 여권서도 秋와 거리두기
동반사퇴론에 이어 秋장관 용퇴론 대두돼


파이낸셜뉴스

[과천=뉴시스]최진석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일 오후 경기 과천 법무부청사로 들어가기 위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20.12.02. my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연이은 충돌 등 사법파동과 관련, 추 장관과 거리두기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물론 여당 내에선 추 장관 사퇴론에 부정적 반응이 더 많지만 사법기관 수장 간 갈등의 피로감이 커지면서 추 장관·윤 총장 동반사퇴론과 함께 추 장관 용퇴론도 고개를 들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문재인정부 임기가 사실상 집권 후반기 1년여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지 않고선 자칫 국정동력까지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는 상황이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연이은 충돌로 동반사퇴론이 나오는 상황과 관련, "1년 가까이 법무부 장관을 했기 때문에 공수처 출범 이후 2단계는 새로운 분이 법무부 수장을 맡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 교체설'에 대해 "일부 동의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추 장관에 대해선 "추 장관만큼 추진력을 갖고 자기 이미지까지 상해가면서 (검찰개혁) 총대를 메기가 쉽지 않다"고 안타깝다는 심정도 전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에 대해선 "철저히 기득권에 절어있는 검찰 조직을 엄호하는 검찰 기득권론자"라며 "법무부 징계위에서 해임 결정이 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의원뿐 아니라 앞서 여권 핵심세력인 친노·친문 진영에서도 잇따라 추 장관 퇴진 관련 발언이나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지낸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은 지난 11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지긋지긋하다"며 동반퇴진론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이미 국정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고, 코로나19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이나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돼 더 이상 직책 수행이 불가능하다"는 혹평도 내놨다.

친문 핵심 중진인 홍영표 의원도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출범하고 지금 검찰 상황이 진정되면 장관으로서 모든 임무를 완수했다고 본다"며 "검찰개혁의 다음 단계로 나가는 것은 다른 사람이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여권 핵심인사 가운데 이 같은 추 장관 교체 발언이 처음 나와 무게감이 실리며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법무부 #윤석열 #추미애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