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SON제골!' 토트넘, 맨시티에 1-0 리드 중 [전반 종료]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손흥민의 선제골이 다시 토트넘을 이끌고 있다.

토트넘 홋스퍼는 22일(한국시각)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서 있다.

토트넘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로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세르주 오리에-토비 알더베이럴트-에릭 다이어-세르히오 레길론,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무사 시소코, 스티븐 베르흐바인-탕귀 은돔벨레-손흥민, 해리 케인이 선발 출장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4-3-3 전형으로 나섰다. 에데르송 골키퍼를 비롯해 카일 워커-후벵 디아스-에메릭 라포르테-주앙 칸셀루, 로드리-케빈 데브라이너-베르나르두 실바,페란 토레스-가브리엘 제주스-페란 토레스가 선발 출장했다.

전반 초반부터 맨시티가 점유율을 가져가며 토트넘을 강하게 압박했다. 특히 왼쪽에 위치한 페란 토레스가 상당히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1분만에 첫 슈팅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의 높은 점유율에 맞서서 수비라인을 낮춰서 역습을 노리며 경기를 운영했다. 그리고 이는 곧바로 손흥민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4분 프리킥을 얻은 토트넘은 은돔벨레에게 짧게 연결됐고 은돔벨레가 맨시티 센터백이 올라온 뒷 공간을 보고 손흥민에게 로빙 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이 이를 받아낸 뒤 드리블로 에데르송과 1대1 상황을 맞았고 에데르송의 가랑이 사이로 슈팅에 성공하며 1-0 리드를 가져갔다.

맨시티는 당황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점유율을 높이며 웅크린 토트넘의 수비를 계속 때렸다.

8분 제주스가 왼쪽 측면에서 돌파를 성공했고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알더베이럴트에게 막혔다. 이어진 케빈 데브라이너의 슈팅이 제주스에게 맞고 나오면서 오프사이드로 선언돼 아쉬움을 납겼다.

12분엔 토트넘이 맨시티의 탈압박 풀어내고 역습 전개했다. 베르흐바인-손흥민-케인 삼각 패스가 연결됐고 케인이 득점을 만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선언됐다.

맨시티도 득점 상황을 만들었다. 26분 코너킥 상황 뒤에 오른쪽에서 로드리의 크로스 올라왔고 제주스가 이를 받은 뒤 라포르트에게 연결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왔던 라포르트가 왼발로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VAR 온필드 리뷰가 진행됐고 마이크 딘 주심이 제주스의 핸드볼 여부를 확인했다. 제주스가 손을 뻗어서 볼을 받는 행위가 인정돼 핸드볼 파울로 선언됐고 스코어는 그대로 1-0으로 유지됐다.

40분엔 칸셀루가 하프스페이스 쪽으로 페란에게 연결했지만 넘어졌고 흐른 볼을 마레즈가 다시 돌파 시도했다. 이 마저도 넘어진 페란에게 걸렸지만 이 볼을 제주스가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토트넘은 마치 맨시티의 공격 패턴을 다 준비한 듯 동료의 수비 공간 커버는 물론 1대1 상황에서의 수비도 거의 모두 성공해냈다. 반면 맨시티는 측면에서 중앙으로 돌파를 시도하거나 측면에서 얼리크로스를 계속 노렸지만 토트넘의 방어에 다 막혔다. 제주스의 핸드볼 장면을 제외하면 결정적인 장면이 나오지 않았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