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참시' 김성령, 동네 형 같은 털털 매력.. 이준영, 이상엽x유인영 깜짝 만남 [종합]

댓글0
OSEN

[OSEN=전미용 기자] 배우 김성령이 털털한 반전 매력을 뽐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털털한 매력을 뽐내는 김성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우 김성령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양세형은 김성령을 보자 "진짜 배우다"라며 감탄했다. 전현무는 "짧은 헤어 정말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령은 "영화 '올드 가드'의 샤론 리즈테론 스타일이다. 영화보는데 너무 멋있더라. 혹시 나도 그런 역이 들어오지 않을까 싶어서 해봤다"고 전했다.

이후 김성령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성령은 이른 시간 헤어숍을 찾았고 직원들은 "형님"이라며 김성령을 맞이했다. 김성령은 짧은 머리를 해서 저렇게 놀린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매니저가 도착했고 매니저는 "8년 동안 함께 일하고 있다. 우리 두 사람 케미가 재미있라고 하더라"며 설명했다.

김성령은 매니저를 보며 "배고프다. 뭔가 씹을 게 필요해"라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누나가 정말 많이 먹는다"고 전했다. 김성령은 헤어를 담당한 스태프에게 "밥 잘 먹고 다녀. 아침은 먹었니"라고 물었고 스태프는 "아침을 먹으면 부대낀다"고 대답했다.

이에 영상을 보던 홍현희는 "그게 대체 무슨 느낌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헤어를 담당하던 스태프는 김성령에게 "관리전과 후과 다르지 않냐"고 이야기하자 김성령은 충격에 빠졌다.

이후 메이크업이 완성됐고 전과 후가 확연히 다르자 송은이는 "저런 모습 나와도 되냐"며 조심스레 물었다. 이에 김성령은 "제가 아이돌도 아닌데 상관없다"며 털털한 매력을 뽐냈다. 메이크업 후 신중하게 의상을 고르는 김성령의 모습에 전현무는 "워낙 사진 올릴 때마다 화제가 되니까. 신중할 수 밖에 없겠다"고 말했다.

OSEN

이에 김성령은 "발리에 있을 때 긴머리에 청바지 사진을 올렸는데.. 아침에 카톡이 엄청 와 있었다. 이 사진이 한국에서 난리가 났다더라."라고 말했다. 김성령은 의상을 고른 뒤 제작 발표회장으로 이동했고 차안에서 매니저와 영어로 대화했다.

매니저는 "자기계발을 틈틈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신다. 영어 스터디도 한다"고 이야기했다. 제작 발표회장에 도착한 김성령은 배가 고프다며 초콜릿을 먹었고 이내 이시영이 준비해 온 달걀을 먹었다. 이시영은 긴 머리카락을 가리고 달걀을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날 김성령은 일어나자마자 인바디를 체크했고 자신의 몸무게를 확인한 후 "말도 안 돼"라며 혼잣말을 했다. 이어 한강뷰가 보이는 어마어마한 집안 내부를 공개했다. 김성령은 "심플함을 추구한다"고 밝혔고 제이쓴은 "조화롭다. 아주 잘 꾸미셨다"며 극찬했다.

김성령은 떡을 먹은 뒤 키위에 발사믹 식초를 얹어 먹었다. 김성령은 "정말 맛있다. 한번 드셔보셨으면 좋겠다"고 권했다. 간단히 아침을 해결한 김성령은 요가를 하기 위해 개인 공간으로 쓰는 사무실을 찾았다. 김성령은 힘든 요가 동작도 유연하게 성공했고 참견러들은 감탄했다.

요가를 마친 뒤 김성령은 김밥을 준비했다. 관찰 예능이 어색한 김성령은 "대체 이런 거 어떻게들 하는 거야. 대단해"라며 중얼거렸다. 김성령은 조미김으로 김밥을 만들어 허당미를 뽐냈고 망한 김밥을 보며 "나 욕 먹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니저는 "제가 요리하는 걸 못 봤다. 요리하고 담을 쌓으신 거 같다"고 밝혔다.

OSEN

이후 배우 이준영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준영은 매니저와 함께 아침을 먹은 뒤 스케줄을 위해 나섰다.매니저는 고급 차를 가지고 나타났고 매니저는 "전참시 한다고 해서 빌렸다. 사실 허세다. 허세"라고 솔직히 말해 폭소케했다. 이준영은 "대체 왜 저러는 거야"라며 창피해했다.

이준영은 "너무 부담스러웠다. 가족분한테 물어봤더니 빌려주기 싫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차안에서 매니저는 "나는 가끔 네가 배우라는 게 믿겨지지 않는다. 너는 항상 유키스 막내지"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준영은 "운이 좋았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고 매니저는 "내 덕이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차안에 햇빛이 들어오자 매니저는 "눈이 부셔. 너의 앞날 같아"라며 이준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준영은 직접 만든 향수를 매니저에게 선물했고 매니저는 "고맙다. 나 이런 향 좋아해"라며 감동받았고 이준영은 부러워하는 참견러들에게도 자신이 만든 향수를 선물했다.

이후 촬영장에 도착한 이준영은 그동안 멋지게 만든 몸을 드러냈다. 하지만 함께 촬영할 보조 출연자들이 멋진 몸매를 자랑하며 등장하자 의기소침해졌다.이에 매니저는 "이건 너무 하는데.. 촬영 거부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이 끝난 뒤 이준영은 드라마 '굿캐스팅'에 함께 출연했던 이상엽과 만났고 살짝 업 된 이준영의 모습에 이상엽은 "예능은 말이야~"라고 말해 이준영이 큰소리로 웃었다.

그때 유인영이 가죽 잠바를 입고 등장했다. 이상엽은 유인영에게 "오토바이 타고 왔어"라고 장난을 쳤고 유인영은 "나는 사실 상엽이가 추리닝을 입고 나올까 봐 걱정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