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부전자전 행보?…‘노마스크’ 트럼프 장남도 코로나 양성

댓글0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가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주니어 측은 그가 이번 주 초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증상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과 CNBC 방송 등이 전했다.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 중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트럼프 주니어까지 합해 4명이다. 지난 10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렸고,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와 막내아들 배런도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주니어의 여자친구이자 트럼프 캠프의 정치자금 모금 최고 책임자인 킴벌리 길포일도 지난 7월 초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트럼프 주니어의 감염 사실이 알려지기 몇 시간 전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의 아들이자 백악관 참모인 앤드루가 코로나19에 걸렸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CNBC 방송은 최근 몇 달간 코로나19에 걸린 백악관 관계자가 최소 45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트럼프 주니어는 미 대선 당일이었던 지난 3일 백악관에서 열렸던 야간 파티에 참석했다. CNN방송은 당시 파티에 대략 250명이 참석했으며 거의 모든 참석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고 전했다. 당시 참석자 가운데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을 비롯해 대통령 주변 인사들이 코로나19에 걸리면서 야간파티가 코로나19의 전파지가 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트럼프 주니어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노 마스크’를 고수해왔다. CNN에 따르면 그는 코로나19 사망자가 22만8000여 명 수준이었던 지난달 말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코로나19는 거의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주니어는 대선 후 ‘사기 선거’를 주장하며 부친의 불복 행보를 적극 지원 사격해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