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ACL 리뷰] '박주영 만회골' 서울, 베이징에 1-2 패배...김민재 풀타임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찬스를 살리지 못한 서울이 베이징을 꺾지 못했다.

FC서울은 21일 오후 7시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베이징 궈안에 1-2로 패배했다. 이번 패배로 서울은 조 2위로 하락했다.

서울은 4-1-4-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양한빈, 고광민, 윤영선, 황현수, 김진야, 김원식. 장한민, 한찬희, 오스마르, 조영욱, 박주영이 선발로 나왔다. 이에 맞선 베이징은 김민재를 비롯한 아우구스투, 페르난도 같은 핵심 선수들을 모두 출장시켰다.

경기 포문은 서울이 열었다. 전반 6분 좌측에서 조영욱이 베이징의 수비를 흔들고 한찬희에게 컷백을 내줬다. 한찬희의 슈팅은 그대로 썬 골키퍼 품에 안기고 말았다.

선제골은 베이징의 몫이었다. 전반 7분 베이징이 압박으로 김원식에게 전달되는 패스를 차단했다. 그 공이 페르난도에게 연결됐다. 페르난도의 오른발 슈팅이 굴절되며 서울의 골망을 열었다. 빌드업에서 실수가 아쉬운 서울이었다. 이후 서울은 동점골, 베이징은 추가골을 위해 노력했지만 양 팀 모두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하고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에도 서울이 첫 슈팅을 기록했다. 후반 3분 한찬희가 고광민의 크로스를 잡아두자마자 반 박자 빠른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썬 골키퍼가 손끝으로 쳐내며 득점이 무산됐다. 계속해서 서울의 파상공세가 이어졌지만 마지막 한끝이 부족했다.

서울의 공세를 막아낸 베이징이 추가골을 기록했다. 후반 15분 베이징의 역습이 이어졌다. 아우구스투가 침투하는 알란에게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고, 알란의 왼발 슈팅이 양한빈을 뚫어내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곧바로 서울은 만회골을 기록했다. 후반 21분 서울의 공격 과정에서 김민재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박주영이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서울은 이인규, 윤주태를 투입해 공격적인 변화를 선택했다.

마지막까지 서울은 동점골을 노렸지만 결국 패배하고 말았다. 선발 출장한 김민재는 페널티킥을 내준 것을 제외하면 좋은 수비를 선보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결과]

서울(1) : 박주영(후반 21)

베이징(2) : 페르난도(전반 7), 알란(후반 15)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