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불후' 요요미, 신유 누르고 트롯 전국체전 특집 1부 우승 [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불후의 명곡' 요요미가 신유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특집 1부가 그려졌다.

이날 가요계 전설이자 '트롯 전국체전' 감독인 남진, 주현미, 김연자, 김수희, 설운도, 김범룡, 조항조가 한자리에 모였다. 경연 무대를 꾸미는 건 '트롯 전국체전'의 코치진들이었다. 먼저 홍경민은 조항조의 '거짓말'로 무대를 꾸몄다. 김신영은 "7080을 그리워했던 분들은 반가워했을 것 같은 무대였다"라고 했고, 황치열은 "역시 반장은 반장이다. 기타, 목소리로 무대를 장악한다는 게 어려운 일인데도 홍경민 형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라고 밝혔다. 홍경민은 1승을 차지했다.

엑스포츠뉴스


조명섭은 김범룡의 '바람 바람 바람'으로 자신만의 무대를 꾸몄다. 송가인은 "조명섭 씨만의 매력이 있지 않냐. 따라 할 수 없는 매력이 있어서 한계가 없는 가수인 것 같다"라고 했고, 요요미는 "원곡과 너무 다르게 해석해서 새롭게 느껴졌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유가 무대에 올랐다. 신유는 김연자의 '수은등'으로 감성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조정민은 "연애 안 한 지 오래됐는데, 오랜만에 설렜던 무대였다. 가성 쓸 때 (전 남친한테) '보고싶어'라고 문자 오는 줄 알았다"라고 했다. 원곡자인 김연자는 "오늘 신유 씨한테 반했다"라며 극찬했다.

송가인은 주현미의 '비 내리는 영동교'로 황홀한 무대를 꾸몄다. 주현미는 "국악 버전으로 소화해줬는데, 이것도 아주 멋진 매력이 있는 편곡이었다"라고 했다. 주현미는 당시 인기를 실감했냐는 질문에 "스케줄이 엄청 많았다. 평균 하루에 5번 이상 불렀다. 송가인 씨 무대를 보면서 잠시 그 시절로 다시 돌아갔다"라고 떠올리기도.

엑스포츠뉴스


박서진은 남진의 '그대요 변치 마오'로 신명 나는 무대를 선사했다. 류지광은 "볼 때마다 놀란다. 장구 칠 때마다 신기하고 멋있다"라고 했고, 나태주는 "송가인, 신유 씨의 무대에서 못 벗어나고 있었는데, 장구채로 분위기를 전화해주더라"라고 했다. 남진은 "춤추기도 어려운데 장구까지 다재다능하다. 이 시대에 어울리는 가수 같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부 마지막 순서는 요요미였다. 요요미는 주현미의 '짝사랑'으로 사랑스러운 무대를 선보였다. 김신영은 "너무 깜찍한 무대였다"라고 했고, 김준현은 "완벽한 피날레"라고 놀랐다. 황치열은 "이 무대를 보고 왜 이름이 요요미인지 알 것 같다. 에너지가 느껴진다"라고 했다. 송가인은 "사람을 기분 좋게 해주는 매력이 있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결국 요요미가 신유를 누르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