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순천 이어 하동도 2단계 격상…원광대병원 집단감염 확산

댓글0
순천 이어 하동도 2단계 격상…원광대병원 집단감염 확산

[뉴스리뷰]

[앵커]

전남 순천에 이어 최근 중학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한 경남 하동군이 오늘(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전북 원광대병원 관련 감염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데요.

병원 안팎에서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하동군이 토요일 오후 2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전격 격상했습니다.

전남 순천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1.5단계 격상 이틀 만입니다.

2단계 적용 기간은 오는 27일까지입니다.

하동에서는 중학교 관련 감염이 확산하면서 토요일 오전까지 관련 누적 확진자가 29명으로 늘었습니다.

점차 2차, 3차 감염으로 확산하는 모양새입니다.

2단계 격상에 따라 유흥시설 3종에서 집합이 금지되고, 노래방과 체육시설 등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됐습니다.

<윤상기 경남 하동군수>"군민들의 어려움을 조기에 해소하기 위해서 조치를 앞당겨서 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전남 순천에서는 2단계 격상 첫날인 금요일에도 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확진자 중에는 여수 산업단지에 있는 대기업 직원도 포함됐습니다.

순천시 방역 당국은 주말이 확산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규원 순천시 홍보실장>"이번 주말, 종교시설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에 맞게 예배 인원 등을 제한해 주시고…"

전북 익산 원광대병원 관련 확진자도 토요일 오전까지 26명까지 늘었습니다.

병원 내에서 첫 확진자를 시작으로 환자와 보호자 등 모두 14명이 확진돼 2개 병동이 격리됐습니다.

병원 밖에서도 12명이 감염되는 등 빠른 속도로 전파되고 있습니다.

전북도는 서울 고시학원 감염까지 이어지자 토요일부터 익산과 전주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습니다.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상황이 매우 좋지 않습니다. 위중한 상황을 공감해 주시고, 오직 실천만이 답이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강원지역 누적 확진자는 500명대로 늘었습니다.

최근 일주일간 10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하루 평균 확진자는 15명에 달합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