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법무부, 돈봉투 의혹에 "용도 맞는 예산 집행"

댓글0
법무부, 돈봉투 의혹에 "용도 맞는 예산 집행"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특수활동비를 검찰총장의 주머닛돈이라고 문제 삼으며 논란이 이는 가운데 법무부에서 또 '돈 봉투'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심재철 검찰국장이 검찰 간부들에게 격려금을 지급했다는 건데, 법무부는 예산 용도에 맞는 집행이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달 검찰 간부 20여 명에게 50만 원씩 약 1천만 원을 돈 봉투에 넣어 격려금으로 지급했다는 의혹 보도에 불거진 특활비 논란.

법무부는 이에 "신임검사 선발 업무 수행지원을 위해 용도를 적시해 적법하게 예산을 집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과거 '돈 봉투 만찬' 사건에 빗대 보도한 것은 왜곡"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특수활동비 논란은 애초 추미애 장관이 "검찰총장의 주머닛돈"이라고 문제 삼으며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이달 초 특활비 합동 검증 후 심 국장이 특활비로 검찰국 전 직원에게 '돈 봉투'를 돌렸다는 의혹이 나와 법무부가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 (16일)>"인사 관련 업무가 다 비밀이 필요하고 검사 인사가 다 수사와 관련된 업무입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16일)>"현금을 그냥 줍니까? 봉투에 담아서 주지. 그러니까 현금 지급이 가능한 것이 특수활동비에요."

법무부는 새로 불거진 '돈 봉투' 의혹을 해명하면서 검찰총장의 특활비 문제도 재차 언급했습니다.

법무부는 "검찰총장에게 특활비 사용내역을 점검·보고할 것을 3차례 지시한 상황"이라며 "향후 엄정하고 철저하게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추 장관은 한편 자신의 SNS에 입장문을 올려 검찰국장을 자신의 심복으로 표현하고, 총장 특활비 감사를 '트집'이라고 단정 짓는 보도에 대해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dk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