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北백신 지원 시사 이인영…남북 보건협력 재차 발신 까닭은

댓글0
코로나백신 개발 한반도에 새 여건 조성될 것
이번엔 접경지역 ‘감염병 대응센터’ 제안
감염병 특성상 접경 간 공동대응 체계 필요
유화 손짓에도 침묵한 北…반응 살피려는 의도
민간협력 모색 당부, 대북 제재 면제도 언급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 다시 한 번 남북 보건협력 추진 의지를 발신했다. 이틀 전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지원을 시사한 데 이어 이번에는 남북 간 접경지역에 감염병 대응센터를 세우자고 제안한 것이다.

이 장관은 방역을 매개로 꽉 막힌 남북관계를 풀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보건·의료 분야 제재 면제는 이미 국제사회에 공감대가 형성돼 있고, 감염병의 특성상 남북 간 공동 대응 체계가 꼭 필요하다는 생각에서다.

일각에선 이 장관의 이런 행보를 두고 계속된 남측의 유화 메시지에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북한의 반응을 살피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0일 경기 일산 국립암센터 평화의료센터에서 열린 남북보건의료협력 협의체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돼 보급되면 한반도에는 사람과 물자가 오가는 새로운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며 남북 보건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데일리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뉴시스).


이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2018년 남북 정상이 합의한 감염병 정보교환 대응체계 구축을 지금 논의해야 한다”며 “진단과 치료, 예방, 연구, 백신 개발 및 생산을 포괄하는 호혜 협력으로 발전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접경지역에 감염병 대응센터를 세우자고 했다. 이 장관은 “남북 접경지역 어느 곳에 남북 감염병 대응센터를 세운다면 보건 위기가 일상화된 뉴 노멀 시대에 한반도는 안전하고 든든한 삶의 터전으로 거듭날 수 있다”며 “이런 제안에 주목하고, 실현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대응을 넘어 남북 보건의료 협력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재차 확인했다. 그는 “보건의료와 재해재난, 기후환경 협력은 일회성 사업에서 탈피해 연간 계획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정부는 보건·환경 협력 패키지를 만들어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인 남북 협력체계를 구축, 대북 제재 면제도 포괄적이고 효율적으로 해결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장관은 민간단체를 향해서도 남북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찾아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민간단체가 신뢰할 수 있는 북측 상대와 협력하는 경우는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민간의 전문성과 경험으로 방역위기에 남북이 상생하는 생명의 문을 함께 찾아달라. 정부도 온 힘을 다해 그 문을 함께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방역을 매개로 꽉 막힌 남북관계 풀 수 있다는 생각이다. 보건·의료 분야 제재 면제는 국제사회에 공감대가 형성돼 있을 뿐 아니라, 감염병을 고려했을 때 남북 공동대응 체계가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장관이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에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면 남북 보건의료 협력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전망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그는 지난 18일엔 KBS 뉴스9에 출연해 “우리가 치료제와 백신을 서로 협력할 수 있다면 북으로서는 코로나 방역 체계로 인해 경제적인 희생을 감수했던 부분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 백신이) 좀 부족하더라도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백신 대북 지원을 제안했다.

한편 이 장관은 이날 한반도 생명안전공동체 구현을 위한 남북 보건의료 협력 추진을 주재로 남북 보건의료 협력 협의체 회의를 주재했다.

남북 보건의료협력 협의체는 지난 2018년 출범한 보건의료 협력 분야의 민·관 협의체다. 코로나19 협력을 중심으로 보건의료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정책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특히 이날 회의는 국립암센터 내에 남북 보건의료협력 준비를 목적으로 지난 6월 개소한 평화의료센터의 초청으로 추진됐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민간·전문가 그룹과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남북 보건의료협력 추진을 위한 창의적 방안을 지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북한 강원도 원산의 가죽신발공장 정문에서 위생 및 방역 관계자(왼쪽)가 한 여성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사진=AP/뉴시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