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文 시정연설] 靑 경호처 '주호영 몸수색'에 野 항의…'이게 나라냐' 손팻말도

댓글0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앞서 청와대 경호처가 주호영 원내대표 신원을 확인하면서 국민의힘이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연설 중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북한 공무원총살사건" "국회 협치" 언급될 때마다 고성으로 맞받아치는가 하면, 연설이 끝난 뒤 퇴장하는 문 대통령에게 '이게 나라냐' 등 손팻말을 흔들어보이며 항의하기도 했다.

반면 문 대통령이 연설 후 퇴장할 때까지 기립박수를 보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 고통을 극복하기 위한 계획과 신념을 보였다" "국민 어려움을 공감하는 연설이었다"고 호평을 쏟아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들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특검을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10.28 leehs@newspim.com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오전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앞서 예정됐던 문 대통령 사전환담에 참석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당초 사전환담에 참석하려 했으나 환담장소 입장에 앞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몸수색 등을 하자 불쾌감을 드러내며 발길을 돌렸다. 경호처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신원 확인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배현진 당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주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것을 모르는 분이 있나. 이 무례를 청와대가 국회에 와서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며 청와대의 공식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며 항의했다.

국회 본회의장에서도 소란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연단에 섰으나 야당의 항의가 계속되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대신 유감 표명에 나섰다. 박 의장은 "야당이 주장하는 것에 대해 철저히 사실을 확인하고 합당한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며 "일단 그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야당 측 반발에 문 대통령은 별다른 언급없이 옅은 미소만 띠었다.

문 대통령이 연설 중 '협치'를 당부하자 고성으로 맞받이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전대미문 위기 속 협치는 더욱 절실하다" "민생과 개혁이란 국민 요구에 부응할 때 협치 성과는 더욱 빛날 것이다" "공정경제 3법 처리에 협력하고, 경찰법과 국정원법 등 권력기관 개혁법안도 입법으로 결실을 맺어달라"고 당부하자, 국민의힘 의석에선 이에 항의하는 고성이 연신 터져나왔다.

국민의힘 의석을 지나쳐 퇴장하는 문 대통령에게 손팻말을 흔들기도 했다. '이게 나라냐' '나라가 왜 이래' 문구가 적힌 플랜카드였다. 문 대통령도 악수나 별다른 인사 없이 야당 측 의석을 지나쳤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국정 운영 방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0.10.28 leehs@newspim.com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이 의원들에게 목례를 한 뒤 본회의장을 빠져나갈 때까지 쉼없이 박수 갈채를 보냈다. 이날 본회의에 참석한 여당 의원들 전원이 기립해 박수를 보냈다. 일부는 문 대통령 모습을 핸드폰 영상으로 담기도 했다.

문 대통령 연설에 민주당이 보낸 박수는 총 25차례. 문 대통령이 '코로나 방역' '경제위기 극복' '권력기관 개혁' 등을 당부할 때마다 박수 소리가 잇따랐다. 특히 문 대통령의 공수처 출범 당부에는 여당 측에서는 긴 박수갈채가, 야당 의석에선 웅성거리는 소리가 터져나왔다.

이낙연 당대표는 본회의 산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 연설에 대해 "우리가 당면한 문제들 가운데 가장 핵심적인 것들을 제대로 짚어줬다"며 "예컨대 코로나 국난에 따른 여러 분야의 고통을 짚었고 그것을 딛고 나아가기 위한 계획, 신념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도 그런 문제의식과 코로나 이후 준비에 대한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충분히 국민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이 국난을 잘 극복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도약 기회로 삼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는 "정책은 예산으로 말하는 것"이라며 "내년 예산에는 코로나 방역 위기 극복을 위한 예산, 무엇보다 사회적 약자들과 코로나로 인해 더 힘든 사회적 취약계층 등을 두텁게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예산, 선도국가로 전환시키겠다는 의자를 담아 미래를 설계하는 예산을 설명한 것"이라고 했다.

야당의 라임·옵티머스 특별검사 도입 주장에 대해선 "곧 예산 심사가 본격화되고 법안 심사가 들어가면 그런 주장은 잦아들 것"이라고 봤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