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주호영 "與,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용하라"…'장외투쟁' 시사

댓글0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머니투데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the300]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사기 사건과 관련, '장외투쟁'을 시사했다. 더불어민주당이 특별검찰(특검)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장외투쟁에 나서겠다는 경고다.

주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지금까진 원내투쟁을 포기하는 장외투쟁이 많았는데, 원내에서 최선을 다하겠지만 안 되면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정쟁이 아니라 제대로 수사하라고 요구할 뿐"이라며 "특검 관철 수단은 국회 의결인데 우리는 103명밖에 안 되고 민주당은 깔아뭉개려 하는데, 국민이 민주당에 저런 의석을 준 건 제대로 하라는 것이지 깔아뭉개라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선 "민주당 의원조차도 권력형 비리게이트가 될 확률이 높다고 얘기하고 있다"며 "(당내) TF를 만들어 운용 중인데 2~3건 중요한 제보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가짜'라고 밝힌 '옵티머스 내부 문건'에 대해선 "중간 결과도 안 나왔는데 미리 가짜라고 얘기하니까 그 답변이 가짜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초기 압수수색을 빨리해서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 증거인멸 시간을 다 줬고, 이 체제로는 수사를 할 수 없다"며 "최소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 수사하든, 그게 아니면 특검이 최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비판도 내놨다. "특검이나 특수단으로 하라고 하면 될 일을 딴 사건은 말을 안하다가 이 사건만 엄정 수사하라, 청와대가 협력하라 했다"며 "울산시장 선거공작에는 말이 전혀 없었다. 대강 수사하고 넘어가려고 하는구나 하는 사인을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경제 3법'에는 "재벌기업의 독선적인 운용, 위법적 운용을 막을 장치는 필요하다"며 "오너 리스크를 줄이고 기업경영 투명성을 높이는 쪽으로 바꾸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영업 비밀이 새어나갈 것을 막는 장치를 두면서 투명성을 높이는 쪽으로는 우리도 전향적"이라며 "다만 국정감사가 끝나면 정책의총을 열어 입장을 정리하되, 가급적 그 방향과 같이는 갈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인물난 논란에는 "인물난이 전혀 없다"며 "실력있는 사람이 많은데 국민들에게 장점이 안 알려져셔 인물이 없다고 한다"고 일축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통합에는 "우리나라의 대선이 흘러가는 모양을 보면 기호 1번, 2번 대결이지 3번, 4번이 된 적은 없다"며 "최소한 대권에 뜻이 있고 대권을 쟁취하려면 기호 2번을 받아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안 대표가 대권 의지가 있다면 국민의힘과 손을 잡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