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학교폭력 가해자가 경찰 되려 해…막아야" 청원 등장

댓글0
지난 8일 국민청원에 게시글 등장
"학교폭력 범죄자가 경찰 학교에"
피해자와 사례 등 제시하며 주장
"신원조회로 걸러지지 않았는데"
경찰 "징계 어렵지 않겠냐" 의견
뉴시스

[서울=뉴시스] =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학교 폭력 가해자가 경찰이 되는 것을 막아달라는 글이 올라 와 3000여 명이 참여해 주목을 받고 있다. 2020.10.18.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학교폭력 가해자가 경찰이 되는 것을 막아달라는 국민청원 게시글이 등장해 주목을 받고 있다. 경찰은 신원조회로 걸러지지 않은 부분을 징계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지난 8일 올라온 '학교폭력 범죄자가 경찰이 되는 것을 막아주세요!'라는 청원글에 이날 낮 12시10분 기준 3314명이 참여했다.

해당 글 게시자 A씨는 "글에 앞서 한치의 '거짓'과 '과장'이 없음을 말씀드린다"면서 "현재 중앙경찰학교에서 학교폭력 가해자가 교육을 받고 있다"고 했다.

A씨는 이 교육생에게 B씨와 C씨가 당한 피해 사례 등을 제시했다. ▲가해자가 피해자 B의 뒤에서 남자 급소를 발로 차고 웃으며 폭행 ▲라이터를 몸 가까이에 대며 위협 ▲생일 선물을 주지 않는다고 폭행 등의 사례를 적었다.

이어 B씨에 대해서는 중학교 3년 내내 주거침입 및 감금을 하기도 했다고 했고, C씨에 대해서는 약 1년 동안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현재 확인된 피해자만 2명"이라면서 "과거에 이런 만행을 저지른 범죄자가 경찰이 된다는 것은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평생의 마음에 상처를 입고 살아가지만 가해자는 사과 한 마디 없으며 제대로 된 처벌도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학교폭력 범죄자가 자신의 과거를 숨기고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경찰이 되는 것이 걱정이 된다"면서 "범죄자가 경찰이 되어서는 안 되고, 과거 만행에 대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퇴학 등 징계를 하기 어렵지 않겠냐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신원조회를 해서 걸러졌으면 당연히 공무원 못 하는데, 그게 아닌 상황"이라면서 "기소됐거나 그런 게 아니기 때문에 교칙상 조치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옛날 일로 진짜가 아니라 가짜라도 트집을 잡으면, 다 조사해야 하는 부작용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은 다음달 7일에 마감된다.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정부 및 청와대 책임자가 청원에 대해 답변해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