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유엔 北에 피살 공무원 책임규명 촉구하자 하태경 "文정부는 인격살인 앞장"

댓글0
하 의원 SNS "유엔 아닌 韓대통령이 했어야"
국민의힘 이날 공무원 피살사건 '단독국감'
서울경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유엔이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북한에 책임 규명과 유가족 보상을 촉구한 데 대해 “유엔은 희생자 명예회복 해주는데 문재인 정부는 희생자 명예 살인에 앞장서고 있다”고 18일 비판했다.

하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 대통령이 북한에 직접 요구했어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엔북한인권보고관은 가해자 북한의 책임자 처벌과 유족 보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하는데 문 대통령은 북한에 책임자 처벌과 유족 보상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근거도 제시하지 못하면서 월북론을 꺼내 명예살인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희생자는 한 개인으로서 가장 참혹한 죽음을 당했다. 30시간 이상 바다에 표류해 기진맥진한 사람을 북한은 세시간 이상 밧줄에 묶어 바닷물에 끌고 다녔다”며 “이건 사실상 물고문이었고 총살도 모자라 불에 태우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희생자 권익수호와 명예회복에 앞장서야 할 한국정부는 사자 명예살인에 앞장섰다. 공개도 못할 단 하나의 조각 첩보만 가지고 월북 운운하면서 희생자 두번 죽였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서해피격 공무원과 그 유족들에게 나라는 없었다. 나라없는 백성 신세가 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부는 자신을 지켜주는 존재가 아니라 자신을 두번 죽이는 존재였다. 정부가 버린 우리 국민 국회가 반드시 지키겠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 주재 유엔인권사무소가 15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오는 23일 유엔총회에서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책임을 규명하는 내용을 담은 북한 내 인권상황을 보고할 예정이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피살 공무원 친형 이래진씨 등이 참여하는 간담회 형식의 ‘국민 국감’을 진행한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국방위원회 등에서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거부하자 국민의힘이 차선책으로 꺼내 든 카드로 보인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