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TF초점] 北 김정은, '그림자 수행' 눈에띄는 현송월

댓글0
더팩트

최근 들어 현송월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북한 언론에 자주 등장하며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사진은 화동을 들어 안은 김정은 위원장과 의전 중인 현송월 선전선동부 부부장. /조선중앙TV 캡쳐


고령의 엘리트 중 김씨 남매 신임 얻어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최근 들어 현송월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북한 언론에 자주 등장하며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의 역할이 '북미·남북'관계 등 대외적으로 확대되면서 현 부부장이 '수행역할'을 적극적으로 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8월 국가정보원은 국회 정보위원회 보고에서 "김여정이 국정 전반에 있어서 위임 통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대남 대미 전략을 총괄하면서 김 위원장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통치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간 김 제1부부장은 '그림자 수행'이라고 불리며, 김 위원장의 의전을 담당해왔다.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 일정에서 김 위원장의 동선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었다. 하노이 회담으로 가는 중국 난닝역에서 담배를 피우던 김 위원장 옆에서 재떨이를 받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후 김 제1부부장은 지난해 조직지도부로 자리를 옮겼지만, 최근까지도 김 위원장의 일정·발언 내용들을 관리하면서 '이미지 메이커’ 역할을 한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수행적인 부분에선 현 부부장에게 많은 업무를 넘긴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2018년 6·12 북미 정상회담 당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탄 차량이 싱가포르 세인트레지스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이덕인 기자


현 부부장은 지난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북 당시 처음으로 '수행'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김정은 건강 위기설' 이후 함께 자취를 감추다 최근 수해피해 복구현장 시찰 등 김 위원장의 공개 행보에 나타나면서 다시 존재감을 부각하고 있다.

지난 8월과 9월 정치국 회의에 참석한 현 부부장은 문 앞에 서서 김 위원장을 맞이하고 주요 간부들을 안내했다. 아울러, 11일 공개된 당 창건 75주년 행사 열병식에선 김 위원장이 받은 꽃다발을 들고 퇴장하기도 했고 의전을 챙기는 모습도 종종 등장했다.

통일부가 매년 발간하는 ‘북한 주요 인물정보’ 2020편에 따르면 현송월 노동당 부부장은 1977년 평양 출생으로 현재 당 부부장과 당 중앙위원회 위원, 모란봉악단 단장,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맡고 있다. 다만, 통일부는 현 부부장의 선전선동부 소속인지에 대해서는 '추정'으로 표시했다.

한때 국내에서 현 부부장이 '김정은의 옛 애인’이었다는 등의 루머가 돌기도 했다. 심지어는 2013년 음란물 제작에 연루돼 기관총으로 총살됐다는 국내 언론 보도가 있었지만, 다음 해 공식 행사에 등장했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보란듯이 나타나며 방남해 북한 예술단의 공연을 진두지휘했다.

더팩트

현송월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은 고령으로 구성된 북한 엘리트들 사이에서 '젊은피' 김 위원장이 기댈 수 있는 몇몇 안 되는 인사로 자리매김했다. 2018년 현송월을 단장으로 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사전점검단이 방문했던 당시. /배정한 기자


이보다는 현 부부장은 김정은·김여정 남매 등 '김씨 패밀리'와 가깝게 지내며 요직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고령으로 구성된 북한 엘리트들 사이에서 '젊은피' 김 위원장이 기댈 수 있는 몇몇 안 되는 인사로 자리매김했다.

아울러 이번 새벽 열병식에 있어 이례적이었단 평가를 받으며 현 부부장이 김여정 제1부부장과 함께 기획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각종 행사 기획을 맡고 있는 만큼 이 부문에서 성과를 보여 북한 내에서 입지를 탄탄하게 다진 것으로 보인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더팩트>와 통화에서 "이번 열병식 행사에서 현 부부장이 김 위원장을 밀착해서 수행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면서 "확실한 확인은 되지 않았지만, 북한 내에선 수행을 담당하던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을 밀어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인 관계라는 말은 지어낸 말 같고, 김 위원장이 현송월의 노래를 좋아하고 김여정과 오랫동안 일해 믿을 수 있는 관계가 된 것 같다"며 "혈통으로 연결돼 있거나 그러진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jaewoopark@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