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국 '러 미사일 시험' 터키에 "심각한 대가 치를 것" 경고

댓글0
나토 동맹에 균열음…"동맹 항공기 위협하고 관계에 악영향"
연합뉴스

미국과 나토 첨단 전투기를 잡는다는 S-400 미사일방어체계[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동맹국인 터키가 러시아제 미사일 방어체계를 시험한 정황에 강력한 경고를 보냈다.

로이터,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터키 정부가 실제로 해당 무기를 작동시킨다면 "심각한 대가를 치를 수 있다"고 16일(현지시간) 입장을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S-400 미사일 발사는 나토 동맹과 미국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터키가 지닌 의무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정황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가장 강력하게 규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앞서 터키 하베르TV는 흑해에 접한 시놉 주(州)에서 터키 군이 S-400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는 영상을 보도했다.

미국은 그간 러시아의 첨단 미사일방어체계인 S-400을 둘러싸고 터키와 갈등을 빚어왔다.

S-400은 러시아가 개발한 지대공 미사일로 F-35와 같은 미국의 첨단 전투기들을 포착할 수 있는 무기로 알려져 있다.

연합뉴스

나토 동맹국으로서 러시아와 미묘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터키. 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는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 시절 미국의 패트리엇 방어체계를 사려고 했으나 기술이전에 대한 이견 때문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 대신 터키는 러시아에서 S-400을 작년 7월 도입했다.

미국은 나토 동맹국인 터키가 S-400을 운영하면 민감한 군사정보가 러시아로 유출된다며 도입에 반대해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우리는 S-400 체계가 작동돼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백하게 설명해왔다"고 강조했다.

이미 미국은 S-400 도입에 반발해 F-35를 판매할 동맹국에서 터키를 배제해 사실상 제재를 가한 바 있다.

나토도 터키의 S-400 시험 정황에 우려를 나타냈다.

dpa통신에 따르면 나토의 한 대변인은 "동맹국 항공기를 위협할 수 있고 나토 동맹국들 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S-400 시험이 확인되면 유감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터키는 러시아에 대항해 집단방위체계를 운용하는 나토에 1952년 가입했으나 최근 서방 국가들과 잦은 마찰을 빚어왔다.

시리아 내전에 협의 없이 개입하고 분쟁지역 나고르노-카라바흐에 용병을 보내는 독자행보로 동맹국들의 반발을 샀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