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나경원 "엄마로서 뭐라도 해주고 싶었다"

댓글0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나경원 전 의원이 아들의 포스터 의혹에 대해 "엄마로서 뭐라도 해주고 싶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정 편승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들이 논문 포스터 저자로 등재됐을 당시 자신은 현직 의원이 아니라 한 아들의 엄마였다는 게 요지다.

나 전 의원은 "제 아들의 포스터 관련 서울대연구진실성위원회 판단에 대해 다시 한번 정확하게 설명을 드린다"며 "제1저자(주저자)로 이름을 올린 포스터에 대해서는 주저자로서 적격성이 확실히 인정되므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또 "어제 하루 종일 '나경원', '서울대', '부탁' 세 단어로 혼이 났다"며 "쏟아져 나오는 기사를 보면서 2014년의 기억을 다시 꺼내어 봤다"고 적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나경원 페이스북]


나 전 의원은 "당시 제 아들은 고등학교 1학년이었고 5월 말~6월 초쯤 여름방학을 맞아 한국에 잠시 들어왔다"며 "어렸을 때부터 과학에 유독 관심이 많던 아이가 과학경진대회에 한 번 도전해보겠다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문과 출신의 뭐가 뭔지도 모르는 저는 엄마로서 뭘 도와주면 좋겠냐고 물었는데 아이는 지도 선생님이 없다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뭐라도 도와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에 이리저리 궁리하다 지인을 통해 도움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이기 전에 엄마인 저는 그저 뭐라도 해주고 싶었다"며 "엄마의 마음으로, 엄마의 역할을 해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나 전 의원은 "현직 의원 신분으로 보좌관을 시켜서 무리한 부탁을 관철한 것도 아니었다"며 "총장이나 학장한테 연락해서 아래로 압력을 가한 것도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도 않은 연구의 주저자로 이름을 올리게 조작한 것도 아니고 다른 사람이 한 연구에 부정 편승한 것도 아니라는 주장이다.

나 전 의원은 "아들을 도와주고 싶은 마음, 지인의 배려, 그리고 아들의 성실한 연구, 이것이 진실"이라고 호소하며 글을 맺었다.

[서윤덕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