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日 톱 여배우, 다케우치 유코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댓글0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히로인
2000년대 日 월요 드라마 여신
한 차례 이혼 후 지난해 초 재혼..올해 차남 출산


파이낸셜뉴스

다케우치 유코. 소속사 홈페이지

【도쿄=조은효 특파원】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2004년 개봉)의 히로인 일본의 톱 여배우인 다케우치 유코(40)가 27일 사망했다.

일본 언론들은 다케우치 유코가 이날 새벽 도쿄 시부야구의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일본 경찰은 현장 상황 등을 근거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웃는 얼굴이 트레이드 마크인 다케우치는 청순하고 밝은 이미지로 일본은 물론이고, 한국 내에서도 제법 팬층이 두텁다. 중학교 졸업 후 도쿄 하라주쿠에서 길거리 캐스팅되며 연예계에 입문했다.

드라마 '런치의 여왕(2002)','프라이드(2004)',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2004)', '천국의 책방(2004)'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히트를 치면서 2000년대 초중반까지는 최고의 전성기를 달렸다. 연기력도 인정받아 2003년부터 2005년까지 3년 연속으로 일본 아카데미상 우수 여우 주연상을 받았다.

파이낸셜뉴스

다케우치 유코의 대표작 포스터. 네이버 영화


그러나 2000년대 후반부터는 다소 공백기가 있었다. 가정불화가 청순한 이미지의 그의 이미지에 타격을 줬다는 시각이 많다. 지난 2005년 가부키 배우인 나카무라 시도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촬영 중 만나 결혼, 그 사이에서 아들을 낳았으나 2008년 3년만에 이혼했다.

일본의 톱 여배우로서 재기에는 성공했으나, 그 이전 만큼의 주목은 받지 못했다. 2016년에는 NHK 대하드라마 '사나다마루'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첩 역할을 맡아 매력적인 캐릭터로 열연했다.

지난해 초 4살 연하의 배우 나카바야시 타이키와 재혼, 올해 1월 차남을 출산했다. 그러나 스스로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것으로 추정된다.

#극단적선택 #다케우치유코 #지금만나러갑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