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 개장] 기술주 주도 상승 출발…아마존↑ 테슬라↓

댓글0
뉴스1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가 기술주 주가 회복에 힘입어 반등세로 출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2.64포인트(0.08%) 상승한 2만7170.34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지수는 33.90포인트(1.02%) 오른 3295.75포인트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94.95포인트(0.88%) 상승한 1만873.30에 개장했다.

로이터는 "S&P와 나스닥은 기술주들의 반등 속에 상승하고 있는 반면, 우량주 중심의 다우지수는 미국의 2차 부양안을 둘러싼 불확실성에 가라앉았다"고 분석했다.

이른바 팡(FAANG)으로 불리는 페이스북(0.84%) 아마존(2.95%) 애플(1.41%) 넷플릭스(0.26%)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0.94%) 등 초대형 기술주 5종목이 모두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테슬라의 주가는 3.79% 하락했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자체 개발 배터리의 대량 생산이 2022년까진 가능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영향이다.

이런 가운데 시장은 이날 오후로 예정된 테슬라 배터리데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봉쇄 여부 등을 주시하고 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