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빈민가 출신 모델에서 루이비통 며느리로…'21세기 신데렐라'

댓글0
[머니투데이 최지연 기자]

머니투데이인'스타'그램 세상포토슬라이드 이동

/사진=나탈리아 보디아노바 인스타그램



러시아 빈민가 출신이자 세계적인 모델 나탈리아 보디아노바(38)가 루이비통 회장의 아들 앙투안 아르노(43)와 7년간의 동거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

보디아노바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OUI!"이라는 글과 함께 결혼식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웨딩드레스 대신 순백의 투피스 정장을 입은 보디아노바가 네이비색 정장을 차려 입은 남편 아르노와 손을 잡은 채 걸어가며 지인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앙투안 아르노는 LVMH그룹 후계자로 그룹 산하 명품 브랜드 벨루티, 로로피아나 등을 이끌고 있다. 이에 세계 명품·패션업계에선 '21세기 새로운 신데렐라가 탄생했다'는 말이 나온다.

'21세기 신데렐라'가 된 나탈리아 보디아노바는 '천사의 얼굴'이라는 수식어로 불리는 사랑스러운 얼굴로 현재까지도 많은 브랜드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그녀는 러시아 빈민가 출신으로 10대 때 과일장사를 하던 중 캐스팅 돼 15세부터 러시아에서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파리로 진출한 지 2년 만에 세계적인 모델로 성장했다. 캘빈 클라인, 스텔라 매카트니, 루이비통 등 다양한 명품 브랜드의 전속 모델로 큰 활약을 한 바 있다.

보디아노바는 2001년 13살 연상의 영국 귀족 집안 출신의 저스트 포트만을 만나 결혼해 세 명의 아이를 낳았지만 2011년 이혼했다.

이후 2013년 아르노와 결혼을 전제로 동거를 시작한 보디아노바는 전 남편 사이에서 태어난 세명의 아이와 함꼐 가정을 이뤘고 이후 아르노와 사이에서 막심 아르노와 로만 아르노를 낳았다.

최지연 기자 delay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