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홀로 숨진 장년...일주일치 우유만 쌓여있었다

댓글0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 시내 아파트.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없음) /사진=뉴스1


서울 강서구 가양동 임대아파트에서 혼자 살던 60대 남성이 숨진 지 약 1주일 만에 발견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8일 오전 6시쯤 67세 남성 A씨가 혼자 살던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의 시신은 우유 배달원이 1주일 치 우유가 쌓인 것을 보고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신고하면서 발견됐다.

경찰은 고혈압 등을 앓고 있던 A씨가 급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혼자 살고 있기는 했지만 정기적으로 가족을 만났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출가한 가족들과 한 달에 한 번 이상은 만남을 가졌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강주헌 기자 z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