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국, 중국 틱톡과 위챗 다운로드 20일부터 금지…미 플랫폼서 축출

댓글0
양 앱 미국인 개인정보 수집, 안보 위협 혐의 받아
기존 미국인 사용자 다운로드 삭제 안 해도 되나 업데이트 불가
틱톡은 오라클과의 사업 협상 승인받으면 금지 철회될 수도
뉴시스

[베이징=AP/뉴시스] 17일 동영상 공유앱 틱톡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가 "미국 측과의 협상은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8월7일 베이징 바이트댄스 본사 앞에서 행인들이 지나가고 있다. 2020.09.17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중국의 동영상 공유앱 틱톡과 메시징앱 위챗이 미국에서 20일(일)부터 금지된다.

양 앱의 미국내 기존 사용자들이 업데이트를 할 수 없고 처음으로 이를 다운로드할 수 없는 것이다. 애플 앱스토어나 알파벳 구글 플레이 등 어떤 미국 플랫폼도 틱톡과 위챗을 배급 판매할 수 없다. 그러나 기존 사용자가 이미 다운로드된 것을 삭제할 의무는 없다.

미 상무부는 18일 지난 8월의 트럼프 대통령 행정명령에 의거해 이틀 뒤부터 이 같은 금지 조치가 시행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월6일 상무부에 중국의 틱톡과 위챗이 미국 안보에 중대한 위협을 가한다면서 양 앱 활동의 봉쇄 범위를 45일 안에 결정할 것을 명령했다. 이번 일요일이 그 마감일이다.

그러나 오라클, 월마트 등 미국 기업들과 틱톡 앱 중국 소유기업 바이트댄스 간에 미국 사업에 관한 협상이 20일을 시한으로 막판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협상이 타결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할 경우 틱톡에 대한 봉쇄와 금지는 즉시 철회될 전망이다.

상무부는 이를 감안해서 일반인의 신규 다운로드를 넘어 양 앱의 인터넷 트래픽과 관련된 거래 활동에 대해서 위챗은 20일부터 봉쇄했지만 틱톡은 11월12일로 늦춰줬다.

이날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우리는 미국민들 개인 데이터에 대한 중국의 악의적 수집과 싸우기 위해 중요한 행동을 취해 왔으며 20일부터 추가로" 이 같은 '미국내 플랫폼 축출' 조치를 내린다고 강조했다.

상무부는 트럼프 대통령 그리고 여러 안보 전문가들이 제기해온 위챗과 틱톡의 미국 안보 위협이 동일하지는 않지만 모두 "네트워크 활동, 장소 데이터, 브라우징, 검색 이력 등 사용자에 관한 광범위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틱톡 소유 바이트댄스는 이를 부인하고 모든 데이터는 중국이 아닌 미국과 싱가포르에 비축된다고 주장했다. 위챗 소유 텐센트는 앱 안의 메시지는 내밀한 것으로 철저히 보호된다고 말했다.

짧은 동영상 공유앱 틱톡의 미국내 사용자는 젊은이를 중심으로 1억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및 왓츠앱을 다 묶어놓은 셈인 위챗은 10억 명이 사용하고 있으며 사용자 대부분이 중국인이지만 미국에서 중국 유학생 및 중국 관련 사업자 등 1900만 명이 적극적 사용자인 것으로 파악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