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포르쉐 환각질주'에 분노한 누나의 靑 청원…"피트니스 강사였던 동생, 장애 안고 살수도"

댓글0
"포르쉐 운전자, 마약한 뒤 사고 내고 증거인멸 시도…합당한 벌 내려달라"
아시아경제

지난 14일 오후 5시43분께 7중 추돌 사고가 벌어진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 모습.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18일 부산 해운대 한 도로에서 이른바 '환각 질주'를 해 7중 추돌사고를 낸 운전자로 인해 큰 부상을 입은 오토바이 운전자의 가족이 피해자가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야 할지도 모르는 위기에 놓였다며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특히 피해자는 유망한 피트니스 강사였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잠시 배달 일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운대에서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를 엄벌해 달라는 청원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부상 당한 오토바이 운전자의 큰누나라고 주장한 청원인은 해당 글에서 "제 동생은 유명 피트니스 강사였지만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새 일을 시작하려는 때 이번 사고를 당했다"라며 "현재 두번에 걸친 수술과 수개월에 걸친 치료를 받아도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중환자실에서 고통에 몸부림 치면서도 노모를 걱정하여 어머니께 알리지 말라고 하는 제 동생과 달리 포르쉐 운전자는 마약을 한 뒤 운전하고 사고를 낸 후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며 "이 운전자는 사회에서 용납할 수 없는 범법자이자 범죄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죄인에게 합당한 벌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9시 기준 1500건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아시아경제

지난 14일 오후 5시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추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 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14일 오후 5시42분께 해운대 한 도로에서 대마초를 피운 뒤 포르쉐 차량을 몰던 A 씨가 7중 추돌사고를 내 차량 9대를 파손했다. 이 사고로 7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A 씨의 포르쉐는 해운대구 중동 이마트 앞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승용차를 연달아 추돌했고, 이후 맞은편 도로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버스 코란도 차량 등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추돌의 충격으로 차량이 전복되면서 포르쉐는 가까스로 질주를 멈췄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7중 추돌사고 전에도 해운대 스펀지 앞 도로에서 2대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했다.


또 A 씨는 사고 직후 환각 상태에서도 증거 인멸을 시도하기도 했다. 포르쉐 훼손 정도가 심해 경찰이 블랙박스를 수거하지 못한 채 차량을 서비스센터에 보낸 사이, A 씨는 지인을 시켜 먼저 차량의 블랙박스를 꺼내갔다.


이후 경찰이 블랙박스 행방을 묻자 A 씨는 이를 다시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6일 A 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윤창호법), 상도주치상과 위험운전치상,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해 검찰에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가운데 윤창호법은 술·마약 등에 취해 운전을 하다 인명 피해 사고를 낸 운전자에 대해 가중처벌하는 내용을 담았다.


부산지법 동부지원(김태우 영장전담 부장판사)은 18일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재판부는 "사안의 내용이나 중대성에 비추어 볼 때 도망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