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용대출 막힐라?…마이너스통장도 나흘 새 67% 증가

댓글0
<앵커>

최근 신용대출이 빠르게 늘어나자 금융당국이 은행권에 신용대출을 관리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그러자 신용대출도 정부 규제를 받게 되는 것 아닌가 하는 불안감에 일단 대출부터 받아 두자는 사람들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유덕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영업점 은행원 : 일단 증액 문의하셨는데 신규 심사랑 똑같이 심사를 해야지 알 수가 있는 부분이라서….]

금융당국이 시중 은행에 신용대출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를 주문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이후 일선 지점에는 신용대출 관련 문의가 부쩍 늘었습니다.

전문직과 직장인의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고, 우대금리를 축소하는 방안을 은행들이 검토한다는 소식에 기존 대출자들의 한도 증액 문의도 많습니다.

[영업점 은행원 : '최대 한도로 다 받고 싶다 다시 신청하고 싶다' 기존에 이미 있는 분들도 증액을 문의하시고….]

정부가 조만간 신용대출 한도 등을 직접 규제할 것이라는 예상도 퍼지며 신용대출은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들어 사흘간 5대 시중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조 1천억 원 이상 늘기도 했습니다.

마이너스통장 신규 약정 역시 나흘 동안 8천억 원에 육박해 지난주 같은 기간보다 67% 늘었습니다.

일단 '받아놓고 보자'는 가수요까지 가세한 것입니다.

통상 추석 연휴에 자금 수요가 늘고, 다음 달 초 BTS가 소속돼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도 예정돼 있어 신용대출의 증가세는 더 이어질 수 있습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신용대출 증가 속도가 다소 빠르기는 하지만, 직접 규제를 해야 할 상황은 아니라며 당분간 은행들의 자율적인 관리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제 일, 영상편집 : 정용화, CG : 방명환·김규연)
유덕기 기자(dkyu@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