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조수진 "윤지오는 공익제보라던 민주당, 당직병은 뭐가 다른가"

댓글0
"현직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의혹 제기, 돌팔매질 당할 일인가"
아시아경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와 추 장관 아들 서 모 씨의 군대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이해충돌하지 않는다는 국민권익위원회(국민권익위)의 판단과 관련 "윤지오는 공익 제보이고 당직병은 돌팔매질 당할 일인가"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지오 씨가 고(故) 장자연 씨 증인을 자처했을 때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 모임'을 결성했다. 모임을 주도한 안민석 의원은 윤 씨 같은 성범죄 사건 비리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로 규정하겠다며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국민권익위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미복귀 의혹을 증언한 당직 사병을 공익신고자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며 "황희 의원 등 여당에선 '단독범으로 볼 수 없다'는 등 막말을 퍼부으며 신상을 털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직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의혹을 제기한 것은 공익을 위해 용기를 발휘한 것인가 아니면 돌팔매질을 당할 일인가"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은 국민권익위를 향해 "정권권익위"라며 비판을 쏟아낸 바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은정 전 권익위원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이해충돌 소지와 직무 관련성을 인정한 전례를 언급하면서 "그때와 전혀 다를 바 없는 걸 견강부회한다"고 강조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중립성 논란에 휩싸인 권익위가 더이상 '권익'을 앞세우기 어렵게 됐다"고 비판했다.


권익위 소관 상임위인 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도 회견문에서 "국민권익위가 정권권익위가 돼버렸다. 조국 사태 때와 지금 추미애 사태의 차이가 무엇인지 답하라"며 "전 위원장이 추 장관을 아무 잘못 없는 완벽한 무죄로 결론 내리며 면죄부를 줬다"고 지적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