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용진 "병역은 국민 역린, 국회의원으로서 죄송"

댓글0
"야당도 명확한 증거 얘기해야…제도 개선은 못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15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소통관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정에 삼성증권이 전반적으로 관여, 금융당국이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27) 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과 관련해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어서 예민하게 다뤄져야 하고 낮은 자세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평범한 청년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불법이다, 아니다' 이렇게만 바라보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그리고 군대를 갔다 온, 휴가에 아주 관심이 많았던 사람으로서 국민들에게 이런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다만 "불법 논란으로 자꾸 얘기하시니까 그러려면 야당 쪽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서 명확한 증거, 정황 이런 것들을 얘기하셔야 한다"며 "대정부질문 내내 추 장관 관련 얘기를 하니까 보는 입장에서 답답하다. 정치적인 정쟁만 가져오지 제도적 개선, 문제해결 이런 것들은 전혀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정쟁으로 정치적인 어떤 이득을 보겠다'고 생각하지 마시고, '불공정한 그런 케이스가 열려 있다'고 보고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국방부의 답을 듣는 쪽으로 얘기하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여·야는 서 씨의 특혜 휴가 의혹을 두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당이 검찰 개혁을 방해하고 있다. 검찰을 개혁하려고 하는 사람에 대해선 티끌 하나라도 찾아내서 공격하려고 하고, 없으면 억지를 부려서라도 정치적으로 타격을 주려 한다"며 "국민의힘 당의 정치공세 역시 일본의 과거 부정과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서 씨 관련 의혹을 제기해온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조로남불'이 올해 '추로남불'로 진화돼서 국민 절망이 깊어간다"며 "황제 군 복무 농단에 국민이 분노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국방부는 골리앗 편에 서서 추 장관 아들을 구하느라 추상같은 군 규정까지 난도질했다"며 "민주당은 (제보자인) 당직병의 실명을 공개하고 좌표를 찍어 친문 지지자들에게 테러를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서는 "일선 지휘관에게 책임을 돌린다"면서 "사오정처럼 답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