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북한 호날두’ 한광성, 카타르에서 방출…UN 제재 여파

댓글0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북한의 호날두’ 한광성(22)이 국제연합(UN) 제재 때문에 카타르프로축구 소속팀 알두하일로부터 방출됐다.

미국 국영방송 ‘보이스 오브 아메리카’는 14일 “한광성이 이달 초 알두하일 엔트리에서 삭제됐다. 2017년 12월 채택된 UN 안전보장이사회 제2397호 결의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UN 안전보장이사회 제2397호 결의는 ‘외화 소득을 올리는 모든 북한 노동자를 2019년 12월까지 본국으로 송환한다’를 골자로 한다.

매일경제

‘북한 호날두’ 한광성이 UN 체재 때문에 카타르프로축구 소속팀 알두하일로부터 방출됐다. 사진=AFPBBNews=News1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UN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2020년도 상반기 보고서에서 “국외에서 활동하는 스포츠 선수도 ‘외화벌이 노동자’에 포함된다”라면서 한광성을 송환 대상자로 언급했다.

북한 스포츠 분석전문가 마리오 바고치(이탈리아)는 “UN 제재 때문에 카타르 정부로부터 노동 허가 승인이 나오지 않아 비자가 만료됐다. 그래서 알두하일을 떠났다”라며 한광성 매니저에게 확인한 사실을 ‘보이스 오브 아메리카’를 통해 밝혔다.

한광성은 2015~2019년 이탈리아에서 활동했다. 바고치는 “키프로스프로축구 한 팀이 영입을 원했으나 계약은 성사되지 않았다. 선수 측은 카타르가 아닌 다른 서아시아 리그로 가거나 중국, 베트남에서 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으나 어디든 UN 제재로 인해 입단이 쉽지 않다”라고 전했다. mksports@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