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양평 서종면 주민 31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댓글0
서울 광진구 29번 확진자 양평군 동선 공개
뉴시스

양평군 보건소.


[양평=뉴시스] 문영일 기자 = 경기 양평군 서종면에서 코로나19 서울 광진구 29번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주민 3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양평군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서종면 명달리 주민 61명 가운데 3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군대책본부는 "14일 오후 11시 30분께 명달리 주민 61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며 "주민 가운데 양성 31명, 보류 5명, 음성 25명으로 검사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추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연휴 기간 동안 외출과 야외활동을 전면 취소하고 추가 안전 문자 등 관련 소식에 철저히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군대책본부는 서울 광진구 29 확진자 관내 동선을 14일 저녁 공개했다. 광진구 29번 확진자는 서종면 주민으로 평일에 서울에 머물다가 주말에는 서종면에서 지내며 동네 마트와 음식점 등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군대책본부는 광진구 29 확진자는 서종면 노문리 회관마트, 사슴농장, 수입리 산천초목, 명달리 숲속학교 등을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2박 3일 동안 경유했다고 공개했다. 광진구 29번 확진자는 광장동 거주 80대로, 가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ctde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