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경기 양평 주민 31명 무더기 코로나 확진… 더 늘어날 수 있어

댓글0
메트로신문사

경기 양평군은 서종면 명달리 주민 3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군 관계자는 "서울 광진구 29번 확진자가 서종면 주민으로 평일에 서울에 머물다가 주말에는 서종면에서 지내는데 지난 8∼10일 동네 마트와 음식점 등을 찾은 것으로 확인돼 접촉한 주민 61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벌인 결과 31명이 양성 판정이 났다"고 말했다.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은 충분하다. 나머지 30명 가운데 25명은 음성 판정을, 5명은 보류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