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A씨 "조폭 출신인 김호중의 폭행, 아버지 험담으로부터 시작됐다"

댓글0
아시아투데이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A씨가 “조폭 출신인 김호중이 부친 험담을 해 다투다 폭행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김현우 기자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가수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A씨가 “조폭 출신인 김호중이 부친 험담을 해 다투다 폭행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10일 자신의 SNS에 “그(김호중)가 아무 말 없이 사라지고 6년이 흘렀다. 저는 근면하고 성실한 남편과 결혼해서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바쁘고 정신없었지만 행복하게 살고 있었다. 2020년 1월경 지인들한테 사진 문자와 함께 연락을 받았다. 그가 매스컴에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악몽이 되살아나기 시작했다”는 말을 시작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아버지는 올 2월 17일경 (김호중의) 폭행 사실을 알았다. 그의 구타가 시작된 것은 2013년 아버지를 니 애비라고 험담을 하던 그와 말싸움 끝에 일어났다. 그와 생활을 해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그는 유난히 뒷담화를 좋아한다. 후에도 험담이 동생들에게까지 이어지고 폭행도 이어졌다”며 “가족보다 그를 더 신뢰하고 있는 아버지에게 말씀드리기 어려웠다. 그는 조폭 출신이라 알려졌었고, 최소한 다른 사람들로부터 지켜줄 것이라 생각했던 그였기에 너무나 힘들어서 주위 지인들과 동생들에게는 상의한 적이 있긴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4년 4월 16일 사건으로 문화공연이 취소되거나 축소되었고 공연에 의지하던 생활이 어려워지자 주위분들에게 생활비를 빌려가며 어렵게 버텼다. 그러다가 그해 10월경에 자취를 감춘 것”이라며 김호중이 주장하는 돈을 갚지 않았다는 이야기는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아버지는 폭행 사실을 아시고도 그에게 상당기간 시간을 줬다. 공인도 아닌 우리 가족에게 악성 댓글이 넘쳐 난다”며 “우리 가족을 이용하고 떠난 그가, 지금 이사람 저사람에게 똑같은 이용을 당하고 있다. 아버지는 국민 의식을 가지고 국민들에게 진실을 알려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주장을 제기한 배경에 대해서도 전했다.

A씨의 이 같은 주장에 현재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앞서 김호중과 A씨의 갈등은 이달 초에 알려졌다. A씨의 아버지 B씨가 김호중이 과거 A씨과 교제할 당시 폭행을 한 적이 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인 것이다. 이에 소속사 측은 “최근 김호중의 전 팬카페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이야기 되고 있는 전 여자친구 폭행 사건과 관련해 모든 건 허위사실임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B씨를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지난 7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 다음은 A씨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그가 아무 말 없이 사라지고 6년이 흘렀습니다. 저는 근면하고 성실한 남편과 결혼해서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바쁘고 정신없었지만 행복하게 살고 있었습니다. 2020년 1월경 지인들한테 사진 문자와 함께 연락을 받습니다. 그가 매스컴에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악몽이 되살아나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는 이미 악성 댓글이 우리 가족에게 넘쳐남에도 그를 걱정하고 계셨습니다. 무례하게 떠난 그였지만 그를 마음 속에 품고 있었다는 것을 우리도 알고 있었고 그도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아버지는 올 2월 17일경 폭행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의 구타가 시작된 것은 2013년 아버지를 니 애비라고 험담을 하던 그와 말싸움 끝에 일어났습니다. 그와 생활을 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그는 유난히 뒷담화를 좋아합니다. 어쨌든, 후에는 험담이 동생들에게까지 이어지고 폭행도 이어졌습니다. 엄마가 하늘나라로 가면서 보내준 선물이라고 믿고 있었고, 막내 동생보다 더 그를 더 신뢰하고 계시는 아버지에게 말씀드리기가 어려웠고, 저 역시 그를 엄마처럼 기대고 의지했던 터인지라 헤어진다는 것도 무서웠지만, 맞는 것도 무서웠습니다. 그는 조폭 출신이라 알려졌었고, 최소한 다른 사람들로부터 지켜줄 것이라 생각했던 그였기에 너무나 힘들어서 주위 지인들과 동생들에게는 상의한 적이 있긴 합니다.

2014년 4월 16일 사건으로 문화공연이 취소되거나 축소되었고, 공연에 의지하던 생활이 어려워지자 주위분들에게 생활비를 빌려가며 어렵게 버텼습니다. 그러다가 그해 10월경에 자취를 감춘 것입니다. 그는 며칠 전 입장문에서 아버지에게 용돈도 종종 드리고 빌린 돈을 갚지 않아 힘들었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는 한 차례도 돈을 요구하시지도 않았고, 그와 생활하는 동안 생신 때 15만원 드린 것과 남방 하나 사드린 것이 전부이며, 500만원은 아버지가 직접 그에게 요구하지 않았고 어떻게 알았든 그냥 아들로서 스스로 빌려준 것이었으며 약속한 기일에 갚았습니다. 오히려 같이 하는 공연에서 아버지에게 공연료를 양보 받았습니다. 그는 이것도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입장문에 오죽 쓸 것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아버지는 폭행 사실을 아시고도 그에게 상당기간 시간을 주셨습니다. 공인도 아닌 우리 가족에게 악성 댓글이 넘쳐 납니다. 하늘나라에 계신 엄마가 나오는 우리가 올리지도 않은 영상 등. 특히 아버지에게 달리는 개념없는 글들은 제 마음을 더욱 아프게 합니다. 좋아요 보다 싫어요가 훨씬 많은 이례적인 것을 보면서 아버지 당신보다는 저희들을 걱정하십니다. 오늘도 딸을 팔아 돈을 벌려한다는 유튜브 방송과 댓글들로 넘칩니다.

아버지는 공양미 300가마에 딸을 파실 분이 아닙니다. 그럴 일이 있으시다면 딸의 미래를 위해 먼저 인당수에 뛰어 드실 분입니다. 우리 가족을 이용하고 떠난 그가, 지금 이사람 저사람에게 똑같은 이용을 당하고 있습니다. 그것을 알 때 쯤이면 그의 서른 즈음은 저만치 달아나고 없을 것입니다.

“자기 배설물을 치울 줄 아는 것이 사람이고 의무이며, 치울 줄 모르는 것은 짐승이며 권리이다”라고 말씀하시는 아버지가 그의 배설물을 치우고 계십니다. 오늘 어떤 유튜버가 아버지가 돈을 바라는 똥파리에 자신없게 비유하시더군요. 왜 자신있게 말을 못하죠. 김호중 양아버지 박희규는 똥파리다. 돈을 노리고 한다라고, 똥파리는 날라라도 다니지요. 당신들 같은 똥은 그 자리에서 냄새를 풍기며 말라갈 뿐이죠. 똥의 권리. 당신이 지금 딸을 팔고 있는 것입니다.

아버지는 국민 의식을 가지고 국민들께서 진실을 알려야 된다는 것이거든요. 공룡과 언론 플레이에도 굴하지 않는 아빠가 자랑스럽습니다. 늘 아빠와 함께하겠습니다. 지난 6개월간 부쩍 수척해지신 아빠를 바라보며 햄버거 몇 조각 사드리는 것이 전부인 딸이 몇 자 적습니다. 아빠는 그를 믿은 죄밖에 없습니다. 다 제 잘못입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