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짐 로저스 "日 한반도 평화 두려워해... 韓 흥미로운 나라될 것"

댓글0
아시아경제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세계적인 투자 전문가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일본과 아베 총리가 한반도 평화를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저스 회장은 지난 9일 경제 및 금융 전문 유튜브 채널 '슈카월드'와 인터뷰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반도의 평화를 막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38선을 개방한다면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나라가 될 것"이라며 "그런 기회가 온다면 한국에 많은 투자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일본은 인구가 줄고 있고 매일 엄청난 부채가 발생하고 있다"라며 "반면 한국은 국경을 개방하면 북한의 값싼 노동력과 엄청난 양의 천연자원을 얻을 수 있다. 중국과도 국경지대에 있게 된다"라고 전했다.


로저스 회장은 미국의 사업가이자 재정분석가로,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조지 소로스 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 회장과 더불어 세계 3대 투자가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로저스 회장은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CEO(최고경영자) 서밋'에서 "극적인 변화가 일어나는 아시아에서 38선이 무너지면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곳이 될 것"이라며 "남한의 자본과 제조업, 북한의 자원과 노동력이 결합하면 경제 부흥을 이끌 것이기 때문"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반면 일본에 대해서는 "도쿄올림픽 이후 쇠퇴할 것이며 이로 인해 일본의 부채는 더 커지고 이 폐해가 일본을 침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일본 주간지 '슈칸아사히'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해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결과뿐이다. 일본의 대응은 한국보다 뒤떨어 진다"라며 "인구당 사망자 수에서도 아시아 최악 수준을 기록하고 있고 아베 총리도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 하고 있다"라고 혹평했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