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트럼프, '백악관 총격'에 브리핑 돌연 중단…"상황 통제"(종합2보)

댓글0
"비밀경호국이 누군가 쏴…사건 장소는 백악관 바깥"
비밀경호국 "경찰관이 총격 연루…경관들 현장 배치"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정면)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외부 총격으로 중단됐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 재개를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08.11.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인근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미 전역에 생중계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을 일시 중단했다. 용의자는 제압된 것으로 보인다.

CNN과 ABC, CNN, 뉴욕포스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선 비밀경호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브리핑을 중단시키는 상황이 발생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막 브리핑을 시작한 참이었는데, 요원이 현장에 들어온 것이다.

들어온 요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바로 바깥으로 나가야 한다"라고 전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되묻자 "바깥으로 나오라"라고 재차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오"라고 감탄사를 뱉으며 기자들을 쳐다본 뒤 밖으로 향했다. 브리핑에 동석했던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함께 자리를 떴다.

상황이 벌어진 직후 기자들도 현장에 잠시 갇혀 있었으며, 브리핑룸을 포함한 웨스트윙 전체가 비밀경호국 요원들로 둘러싸였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몇 분 뒤 자리에 돌아와 브리핑을 재개했다.

그는 브리핑을 재개한 뒤 당시 상황에 대해 "누군가가 비밀경호국 요원에게 총을 맞았다"라며 "(일이 일어난 장소는) 백악관 밖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용의자는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라며 "흔치 않은 일이지만, 그들(비밀경호국)은 놀라운 일을 한다"라고 덧붙였다.

용의자가 무장한 상황이었다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설명이다. 그는 설명과 함께 "불행히도 이게 세상"이라며 "하지만 세상은 언제나 위험한 곳이었다. 이건 특별한 일이 아니다"라고 개탄했다. 또 현장 상황에 대해 "매우 잘 통제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용의자의 신상에 관해선 "(이름을) 모른다"라며 "나랑 상관없는 일이었을 수도 있다"라고 했다. 용의자의 성별도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브리핑을 중단한 뒤 '지하 벙커'로 대피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우리는 단지 오벌오피스 바깥으로 갔다"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백악관 비밀경호국이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 중단과 관련해 백악관 인근에서 총격이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비밀경호국 트위터 계정) 2020.08.11.


당시 상황에 당황했느냐는 질문에는 "모르겠다. 내가 당황한 것처럼 보이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그러면서도 "나는 비밀경호국이 있어 매우 안전하다고 느낀다"라며 "그들은 환상적인 사람들이고, 최고 중의 최고다. 그들은 고도로 훈련된 사람들"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비밀경호국)은 단지 바깥 상황이 마무리됐다는 점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 내가 잠깐 비켜서 있기를 바랐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무것도 뚫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발언, 백악관 경호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백악관 비밀경호국은 이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펜실베이니아거리와 17번가에서 한 경찰관이 총격에 연루됐다는 사실을 확인해줄 수 있다"라며 "경관들이 현장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비밀경호국이 거론한 장소는 백악관 서북쪽 갈림길로, 브리핑룸이 있는 웨스트윙과 불과 200m가량 떨어진 곳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